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딥페이크 범죄 주의"…국정원, 국제범죄 위험알리미 서비스

송고시간2021-05-26 10:13

beta

국가정보원이 신종 국제범죄의 수법과 예방책을 알기 쉽게 정리해 제공하는 대국민 안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국정원은 26일 국제범죄정보센터(TCIC)가 해외에서 수집한 국제범죄 유형과 피해실태 등을 분석해 국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비정기 소식지 '국제범죄 위험 알리미' 서비스를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국제범죄의 경우 범죄 조직과 범행에 사용되는 서버 등 범죄수단이 주로 해외에 있어 일단 피해가 발생하면 원상회복이 쉽지 않다"며 국제범죄 위험 알리미 서비스를 통해 철저히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홈페이지·페이스북서 신종 국제범죄 수법·예방책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국가정보원이 신종 국제범죄의 수법과 예방책을 알기 쉽게 정리해 제공하는 대국민 안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국정원은 26일 국제범죄정보센터(TCIC)가 해외에서 수집한 국제범죄 유형과 피해실태 등을 분석해 국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비정기 소식지 '국제범죄 위험 알리미' 서비스를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날 처음 공개된 소식지에는 타인의 얼굴과 목소리를 모방해 피해자를 속여 금전 등을 갈취하는 딥페이크 범죄에 대한 내용이 다뤄졌다.

국정원은 국내에서 올해 1월 이미 일반 여성의 얼굴 사진으로 '딥페이크 음란물'을 제작해 금전을 요구하는 피해사례가 있었고, 해외에서는 딥페이크 수법이 보이스피싱에도 악용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딥페이크 범죄 피해를 예방하려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 개인정보 공개를 최소화하고 딥페이크가 의심될 경우 본인과 상대방만 알 수 있는 고향, 출신학교, 지인 이름 등을 질문해 꼭 확인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국정원은 "국제범죄의 경우 범죄 조직과 범행에 사용되는 서버 등 범죄수단이 주로 해외에 있어 일단 피해가 발생하면 원상회복이 쉽지 않다"며 국제범죄 위험 알리미 서비스를 통해 철저히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국정원 '국제범죄 위험 알리미' 서비스 시행
국정원 '국제범죄 위험 알리미' 서비스 시행

(서울=연합뉴스) 국정원이 신종 국제범죄의 수법과 예방책을 알기 쉽게 소개하는 '국제범죄 위험 알리미'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2021.05.26 [국정원 홈페이지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