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주보 주변 지하관정 전기료 10배 급등…공주시 "대책 마련"

송고시간2021-05-26 10:34

beta

충남 공주시는 26일 공주보 인근 농민들의 지하수 관정 사용에 따른 전기료 급등 논란과 관련해 "실제 전기료 부과실태를 파악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공주시는 한국전력에 농업용 관정을 사용하는 쌍신동 일대 농민들의 전기료 부과내역에 대한 조회를 요청했으며, 이르면 이번 주 중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공주보 인근에서 농사를 짓는 주민들은 공주보 개방 이후 금강 수위가 낮아지면서 지하수를 퍼 올리기 위해 설치된 관정의 전기료가 10배가량 올랐다며 요금 지원 등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농민들 "보 개방 후 금강 수위 낮아지며 지하수량 줄어 모터 많이 사용"

시, 한전에 전기료 부과내역 조회 요청…관정 별 관리카드도 마련

공주보
공주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주=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충남 공주시는 26일 공주보 인근 농민들의 지하수 관정 사용에 따른 전기료 급등 논란과 관련해 "실제 전기료 부과실태를 파악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공주시는 한국전력에 농업용 관정을 사용하는 쌍신동 일대 농민들의 전기료 부과내역에 대한 조회를 요청했으며, 이르면 이번 주 중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공주보 인근에서 농사를 짓는 주민들은 공주보 개방 이후 금강 수위가 낮아지면서 지하수를 퍼 올리기 위해 설치된 관정의 전기료가 10배가량 올랐다며 요금 지원 등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김윤호 쌍신통장은 "환경부가 대형 관정을 파준 뒤 3년가량 지났는데, 소형 관정을 사용할 때 연간 2만∼3만원으로 충분했던 전기료가 지금은 20만원 넘게 나온다"며 "관정을 사용하는 29가구가 대부분 비슷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 개방 이후 지하수량이 줄어드니 하루면 퍼낼 수 있던 것을 지금은 일주일까지 걸리는 실정"이라며 "모터 사용 시간이 늘어나니 요금도 많이 늘어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공주시 관계자는 "농민들에게 부과되는 전기료는 누진하지 않고 가장 낮은 요금이 적용된다"며 "주민 중에는 전기료가 5만원가량 나온다는 분도 있는 만큼 실제 요금 수준을 파악한 뒤 대응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하나의 관정을 여러 가구가 함께 사용하는 경우도 있는 만큼 이번 기회에 관정 관리 카드를 만들어 구체적인 사용 내역도 파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공주보는 2018년 3월 전면 개방됐으며, 이후 이 일대 농민들은 농사용 물 부족 문제를 호소하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환경부는 농민들이 사용하던 깊이 10m의 기존 관정보다 훨씬 깊은 곳까지 파서 지하수를 끌어올리는 대형 농사용 관정 27개를 설치해줬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