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안함 유족·전우회, 재조사 진정낸 신상철 등 고발

송고시간2021-05-25 16:17

beta

천안함유가족협회와 천안함생존자전우회는 25일 '천안함 좌초설'을 주장하며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에 천안함 피격사건을 재조사하도록 진정을 낸 신상철 전 천안함 민군합동조사위원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이날 신 전 위원을 군사망사고진상규명법 위반 혐의로, 신 전 위원의 진정을 받아들여 재조사를 결정했던 이인람 전 위원장과 고상만 사무국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각각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천안함 전우회·유족회, '천안함 재조사 결정' 국민감사 청구
천안함 전우회·유족회, '천안함 재조사 결정' 국민감사 청구

(서울=연합뉴스) 천안함 피격 당시 함장이었던 최원일 예비역 대령과 이성우 천안함 유족회장 등 전우회와 유족회 관계자들이 25일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위원회)의 '천안함 재조사' 결정과 번복 경위에 대한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이들은 위원회의 각하 결정과 이인람 위원장의 사퇴 이후에도 책임자 처벌과 재발 방지를 요구하며 청와대와 국방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여 왔다.
사진은 최원일 예비역 대령이 이날 감사원에 감사청구를 하고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2021.5.25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천안함유가족협회와 천안함생존자전우회는 25일 '천안함 좌초설'을 주장하며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에 천안함 피격사건을 재조사하도록 진정을 낸 신상철 전 천안함 민군합동조사위원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이날 신 전 위원을 군사망사고진상규명법 위반 혐의로, 신 전 위원의 진정을 받아들여 재조사를 결정했던 이인람 전 위원장과 고상만 사무국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각각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

실무진이 해당 진정을 반려했는데도 이 전 위원장과 고 사무국장이 공모해 조사 개시 결정을 내렸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아울러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진상위의 천안함 재조사 결정 및 번복 경위에 대한 국민 감사를 청구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