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술로 치료하는 코로나 블루…'재난과 치유' 전시

송고시간2021-05-25 15:52

beta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25일 종로구 삼청동 서울관에서 최근 막을 연 '재난과 치유' 전시회의 기획 의도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1년 넘게 이어지면서 갑작스럽게 강요된 변화들에 의해 고통받고 의기소침해진 사람들의 마음을 예술의 힘으로 치유해 보려는 행사라는 의미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난국 속에 예술로 사회적 소통을 이루고자 하는 노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우리 삶의 변화와 미래를 함께 고민하고, 지금의 시대를 담아낸 다양한 예술가들의 작품을 통해 위로와 희망을 찾아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서 8월1일까지…서도호·길릭 등 국내외 35명 참여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팬데믹(pandemic: 세계적 감염병 대유행)이 개인과 사회에 미친 영향을 동시대 예술가들의 관점에서 살펴보고, 재난의 그늘 가운데서도 예술을 통해 삶의 의미를 성찰하며 서로를 위로하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치유와 회복의 계기로 삼고자 마련됐다."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25일 종로구 삼청동 서울관에서 최근 막을 연 '재난과 치유' 전시회의 기획 의도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1년 넘게 이어지면서 갑작스럽게 강요된 변화들에 의해 고통받고 의기소침해진 사람들의 마음을 예술의 힘으로 치유해 보려는 행사라는 의미다.

모두 35명의 국내외 작가가 참여해 회화, 조각, 드로잉, 설치, 사진, 영상 등 60여 점을 전시한다. 이들은 다양한 시각, 형식, 기법을 통해 감염병 발생과 확산을 둘러싼 사회적 현상과 개인의 변화를 고찰하고 해석한다.

<ScaledBehaviour_runOn(doorknob_3.11.1)>
<ScaledBehaviour_runOn(doorknob_3.11.1)>

2021, 폴리에스터 실, 수지,
97.2 x 76.6 x 16cm. ⓒ 서도호. 작가 및 레만 모핀 뉴욕/홍콩/서울/런던 제공. 사진: 전택수. [재배포 DB 금지]

특히 프란시스 알리스, 리엄 길릭, 서도호, 이배, 오원배, 써니 킴, 최태윤 등은 코로나19를 주제로 한 신작을 선보인다.

전시는 '감염의 징후와 증상', '집콕, 홀로 같이 살기', '숫자와 거리', '여기의 밖, 그곳의 안', '유보된 일상, 막간에서 사유하기' 등 다섯 가지 소주제로 나눠 열린다.

이밖에 재난 상황에서 흔들리고 위협받는 미술관의 전통적 전시 방법을 대체할 '대안 플랫폼'을 실험해보는 '위성 프로젝트'도 별도로 진행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난국 속에 예술로 사회적 소통을 이루고자 하는 노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우리 삶의 변화와 미래를 함께 고민하고, 지금의 시대를 담아낸 다양한 예술가들의 작품을 통해 위로와 희망을 찾아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8월1일까지 전시.

<곤경의 일부 (Plight Element)>
<곤경의 일부 (Plight Element)>

1985, 펠트 및 혼합재료, 147 x 330 x 41cm. 삼성미술관 Leeum 소장. ⓒ Joseph Beuys / BILD-KUNST, Bonn - SACK, Seoul, 2021. [재배포 DB 금지]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