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화재 행정 60년, 토론회로 중장기 전략 세운다

송고시간2021-05-25 10:28

beta

문화재청이 문화재 행정 60주년을 맞아 토론회를 통해 성과와 문제점을 분석하고 중장기 발전 전략을 모색한다.

문화재청은 27일 오후 2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미래 사회 변화를 예측하고 그에 맞춘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문화재 행정 60년 미래전략 토론회'를 처음으로 연다고 25일 밝혔다.

첫 토론회 주제는 '문화재 행정 60년, 새로운 가치와 기준'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화재청, 모레 첫 행사 열어…9월까지 10개 주제 논의

국보 '숭례문'
국보 '숭례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이 문화재 행정 60주년을 맞아 토론회를 통해 성과와 문제점을 분석하고 중장기 발전 전략을 모색한다.

문화재청은 27일 오후 2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미래 사회 변화를 예측하고 그에 맞춘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문화재 행정 60년 미래전략 토론회'를 처음으로 연다고 25일 밝혔다.

이어 9월까지 매달 한 차례씩 토론회를 진행해 문화재 가치와 기준, 자연유산, 디지털 문화유산 등과 관련된 10가지 주제를 논의한다.

문화재청 전신인 문화재관리국은 1961년 10월 2일 설치됐다. 1999년 정부조직법이 개정되면서 문화재청으로 승격했고, 2004년 청장 직급이 1급에서 차관으로 상향 조정됐다.

첫 토론회 주제는 '문화재 행정 60년, 새로운 가치와 기준'이다.

도종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축사에 이어 문화재위원장을 지낸 이인규 서울대 명예교수가 기조강연을 한다.

이 교수는 사전에 배포된 강연문에서 "문화재청은 국가유산청이라는 이름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자연유산을 문화유산과 대등한 차원에서 관리하고 돌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화재 보존·관리·활용 사안을 조사하고 심의하는 문화재위원회 위상을 높이고, 학식과 식견을 갖춘 사람을 문화재위원에 선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제 발표는 최현선 명지대 교수와 조두원 국제성곽군사유산위원회(ICOFORT) 사무총장이 맡는다. 최 교수는 문화재의 사회적 가치에 대해 발표하고, 조 사무총장은 문화유산 보존원칙을 논한다.

종합토론에는 신희권 서울시립대 교수, 류승완 중앙대 교수, 박소현 서울대 교수, 서동철 서울신문 논설위원, 정상철 한국전통문화대 교수가 참여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토론회 결과물과 각계에서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문화재 행정 60년 미래전략'을 마련해 10월 중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