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트코인 4천700만원대 반등…도지코인 18%·이더리움 25%↑

송고시간2021-05-25 09:12

비트코인 시세 (CG)
비트코인 시세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25일 오전 국내 거래소에서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4천700만원선 안팎에서 거래되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1비트코인은 4천723만5천원이다. 24시간 전보다 11.01% 올랐다. 빗썸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24일 새벽 3천800만원대까지 떨어졌으나 이후 상승세를 보이며 4천700만원대까지 회복했다.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이 시각 개당 4천698만7천원이다.

가상화폐는 주식과 달리 거래소 단위로 거래 가격이 매겨지기 때문에 같은 종류의 가상화폐라도 거래소에 따라 가격에 다소 차이가 있다.

다른 주요 코인들 가격도 반등했다.

시가총액 2위 가상화폐인 이더리움은 빗썸에서 24시간 전보다 24.98% 오른 321만7천원에 거래되고 있다. 빗썸에서는 개당 320만8천원이다.

같은 시각 도지코인은 빗썸에서 24시간 전보다 18.08% 오른 444.1원이다. 업비트(443원)와 코인원(442원)에서도 비슷한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중국 당국의 비트코인 채굴 단속 방침 등으로 전날 급락했던 비트코인 가격이 급반등한 것은 북미 지역 비트코인 채굴협의회 결성과 머스크의 긍정적인 평가 때문으로 풀이된다.

비트코인에 대규모 투자를 한 미국 소프트웨어업체 마이크로스트래티지 CEO 마이클 세일러는 24일(현지 시각) 트위터를 통해 북미 지역 비트코인 채굴 협의회(Bitcoin Mining Council) 결성 소식을 공개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북미 지역 비트코인 채굴업체들이 비트코인 채굴에 수반되는 막대한 에너지 사용량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이를 표준화하는 협의 기구를 만들기로 한 것이다.

이에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지지 의사를 밝히며 가상화폐 시장을 또 들썩거리게 했다.

머스크의 트윗 이후 비트코인 가격은 19% 뛰어오르며 4만달러에 근접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