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우치 "코로나19 자연적으로 발생했단 확신없어…더 조사해야"

송고시간2021-05-25 03:25

전 FDA 국장도 "연구실 유출설 지지하는 정황 증거 늘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자연적으로 발생했다는 확신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코로나19가 중국 우한(武漢)의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기원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미 정부의 비공개 보고서가 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미국의 감염병 권위자도 같은 맥락의 발언을 한 것이다.

폭스뉴스와 정치 전문매체 더힐은 24일(현지시간) 파우치 소장이 지난 11일 팩트체크 행사인 '유나이티드 팩트 오브 아메리카'에 나와 '여전히 코로나19가 자연적으로 발생했다고 확신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사실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파우치 소장은 "나는 그것에 대해 확신이 없다. 나는 우리 능력이 허용하는 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우리가 찾아낼 때까지 중국에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계속 조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분명히 그걸 조사한 사람들은 그게 동물 감염원으로부터 출현했고 그다음 사람에게 감염된 것 같다고 말한다. 하지만 뭔가 다른 것이었을 수도 있고, 우리는 그걸 알아내야 한다"며 "따라서 그게 내가 코로나바이러스의 기원을 들여다보는 조사에 완전히 찬성한다고 말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지난 18일 상원 청문회에서 "당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연구소에서 이뤄진 연쇄적 배양으로 발생했을 수 없다고 단정적으로 말하겠느냐"는 랜드 폴 상원의원의 질문에 명시적으로 동의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파우치 소장은 대신 "나는 중국인들이 무엇을 했을지에 대해 어떤 설명도 갖고 있지 않다. 그리고 나는 중국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에 대한 추가 조사에 전적으로 찬성한다"고 말했다.

폴 상원의원은 우한바이러스연구소가 미국 국립보건원(NIH)의 자금 지원을 받아 치명적인 바이러스를 연구하다가 이게 유출됐다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연구소 유출설을 주장해왔다.

이 가설은 미국의 우파 매체와 정치인들 사이에서 회자되는 것이다.

스콧 고틀리브 전 미국 FDA 국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스콧 고틀리브 전 미국 FDA 국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스콧 고틀리브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24일 CNBC에 출연해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의 바이러스연구실에서 유출됐다는 정황 증거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고틀리브 전 국장은 1년 전에 코로나19가 아마도 자연에서 유래했고 실험실에서 나왔을 것 같지는 않다고 말하는 것은 타당했다며 "왜냐하면 그게 더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우리는 이 바이러스의 진정한 출처를 밝혀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같은 다른 코로나바이러스의 경우 대량발병이 일어난 뒤 지금 정도의 시점에는 그 질병이 발원한 동물을 파악할 수 있었는데 코로나19는 아직까지 동물로부터 기원했다는 결정적 증거를 찾아내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연구실에서 유출된 것이란 가설을 지지하는 정황 증거를 제공하는 보고서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고틀리브 전 국장은 우리가 언젠가 확실히 알게 될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중국에서 내부 고발자가 나오거나 정권 교체가 일어나지 않는 한 실험실 유출 가설을 지지하는 증거가 나타나지 않을 것 같다는 것이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비공개 보고서를 입수했다며 우한바이러스연구소의 연구원 3명이 2019년 11월께 코로나19와 일치하는 증상으로 몸이 아파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때는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퍼지기 직전이다.

올해 3월 조사를 벌인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은 우한 현장조사를 한 다음 내놓은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실험실에서 유출됐다는 가설은 사실일 가능성이 극도로 낮다고 밝힌 바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zRovqMWfEs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