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모든 지자체 '2050 탄소중립 달성' 다짐…선언식 개최

송고시간2021-05-24 21:00

beta

전국 모든 지자체가 2050년까지 온실가스 실질 배출을 '0'으로 만드는 '탄소중립'을 실현하기로 다짐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환경부와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24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지방정부 탄소중립 특별세션'을 공동으로 개최했다.

전국의 모든 243개 지자체(17개 광역·226개 기초)는 이날 행사에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다짐하며 선언문에 서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사전 행사로 마련

환경문제 해결 위한 P4G 서울 정상회의 개막
환경문제 해결 위한 P4G 서울 정상회의 개막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4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글로벌 탄소중립을 위한 지방정부 역할' 특별세션에서 한정애 환경부 장관, 반기문 글로벌녹색성장기구 의장을 비롯한 현장 참석자들과 지자체 장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5.24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전국 모든 지자체가 2050년까지 온실가스 실질 배출을 '0'으로 만드는 '탄소중립'을 실현하기로 다짐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환경부와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24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지방정부 탄소중립 특별세션'을 공동으로 개최했다.

전국의 모든 243개 지자체(17개 광역·226개 기초)는 이날 행사에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다짐하며 선언문에 서명했다.

이번 행사는 같은 장소에서 30∼31일 열리는 '2021 피포지(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의 사전 행사로, 탄소중립의 실질적인 실행을 담당하는 전국 모든 지자체의 의지를 모으고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먼저 영국의 경제학자 케이트 레이워스가 사회적 기초와 생태적 한계 사이에서 균형을 지키는 경제체제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으로 화상 기조연설을 했다.

이어 지노 반 베긴 이클레이 사무총장과 카챠 되르너 이클레이 집행위원회 의장이 탄소중립 추진에 있어 지방정부 역할의 중요성과 이번 대한민국 지방정부의 탄소중립 선언을 축하하는 내용의 영상을 발표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영상을 통해 지역이 탄소중립을 이행하는 데 있어 산업계의 역할과 입장, 지역과 산업계의 협력 사항 등을 제안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금융기관의 탄소중립을 이끌어야 한다는 내용을 발표하고,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도의 탄소중립 계획 수립 과정'을 소개했다.

선언식에 앞서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지자체가 탄소중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정부도 온실가스 배출 통계 분석 및 관련 감축 사업 발굴 등에 기술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기문 글로벌녹색성장기구 의장도 "정부와 국회의 노력만으로는 탄소중립을 이루는 데 한계가 있다"며 "탄소중립을 효율적으로 진행하고 지역의 목소리를 소외되지 않고 반영하기 위해 지방정부가 중심이 되는 탄소중립이 실현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국 지자체는 이번 선언식을 계기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지자체 차원의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오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밑그림으로 지역 탄소중립 이행계획을 단계적으로 수립해나가는 동시에 도시의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기후위기 적응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환경부와 행안부 등 중앙정부는 지역별 탄소중립 이행계획의 수립을 지원하고, 지역 맞춤형 온실가스 감축 우수사례가 확산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