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협, '대리수술 의혹' 인천 척추전문병원 원장 등 고발

송고시간2021-05-24 17:35

beta

대한의사협회(의협)는 24일 의사가 아닌 사람이 의료행위를 한 혐의로 인천 척추전문병원 대표 원장과 관계자들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의협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대리수술 의혹이 있는 원장과 관계자들을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의협은 대검찰청에 제출한 고발장에서 "언론보도를 통해 인천 척추전문병원의 피고발인들이 자행한 보건의료관계법령 위반 행위 및 의사윤리 위배 행위를 인지해 고발하게 됐다"고 적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협)는 24일 의사가 아닌 사람이 의료행위를 한 혐의로 인천 척추전문병원 대표 원장과 관계자들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의협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대리수술 의혹이 있는 원장과 관계자들을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의협은 대검찰청에 제출한 고발장에서 "언론보도를 통해 인천 척추전문병원의 피고발인들이 자행한 보건의료관계법령 위반 행위 및 의사윤리 위배 행위를 인지해 고발하게 됐다"고 적었다.

의협은 "국민 건강을 지켜야 할 책임을 진 의료기관 관계자들이 공모해 불법의료행위를 자행한 사건"이라며 "이에 단호히 대처해 국민 건강을 지키고 보건의료질서를 확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대리수술 의혹' 인천 척추전문병원 고발하는 의협
'대리수술 의혹' 인천 척추전문병원 고발하는 의협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대한의사협회 박명하 부회장(오른쪽), 전성훈 법제이사가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비의료인 대리수술 의혹을 받는 인천 척추전문병원의 대표원장 등 관련자들을 보건범죄단속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기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5.24 ondol@yna.co.kr

의협은 이와 함께 대표원장에 대해 중앙윤리위원회 징계심의를 요청하기로 의결했다.

앞서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올해 2월 인천 소재 척추전문병원 수술실에서 의사가 아닌 병원 관계자들이 수술과 봉합을 행하는 등 무자격자의 의료행위가 이뤄졌다.

이에 대해 의협은 사실관계가 확인되는 즉시 고발하고 의협 중앙윤리위원회 징계심의를 요청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인천시 남동구 보건소도 해당 병원 현장점검을 하는 등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