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 맞으면 복권' 내걸자 미국 들썩…접종자 30% 껑충

송고시간2021-05-24 15:52

beta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 경품으로 복권을 나눠주는 유인책이 속속 등장하는 가운데 실제 접종자가 30% 넘게 뛰어오른 지역도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미 정치매체 더힐, AP 통신 등에 따르면 오하이오주(州)에서는 16세 이상 주민 중 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지난 13∼19일 11만9천394명으로 집계됐다.

보건 당국은 지난 12일 이른바 '백신 복권' 발표를 기점으로 접종률이 뛰어오른 것으로 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하이오주 '당첨금 100만달러' 내걸자 접종 급증

다른 주도 속속 '백신 로또' 등장…백악관도 "효과적" 지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 경품으로 복권을 나눠주는 유인책이 속속 등장하는 가운데 실제 접종자가 30% 넘게 뛰어오른 지역도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미 정치매체 더힐, AP 통신 등에 따르면 오하이오주(州)에서는 16세 이상 주민 중 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지난 13∼19일 11만9천39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주(6∼12일) 8만9천464명보다 33.5% 증가한 것이다.

보건 당국은 지난 12일 이른바 '백신 복권' 발표를 기점으로 접종률이 뛰어오른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마이크 드와인 오하이오 주지사는 백신 1회 이상 접종자에게 추첨을 거쳐 당첨금 100만 달러(11억3천만원)를 받을 수 있는 복권을 나눠주겠다고 발표했다.

추첨은 오는 26일부터 매주 한번씩 총 5번 진행되며, 5주에 걸쳐 총 500만 달러가 당첨금으로 내걸리는 것이다.

이런 유인책이 일단 성공적인 것으로 지금까지 10여개 주가 복권과 관련한 문의를 해왔다고 주 당국은 전했다.

다만 오하이오주 전체 접종률로 보면 하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어서 장기 대책이 필요하다고 마크 캐머런 케이스웨스턴리버스대 교수는 지적했다.

오하이오를 필두로 다른 주에서도 속속 '백신 복권'을 도입 중이다.

뉴욕주와 메릴랜드주가 지난 20일 각각 당첨금이 최고 500만 달러(56억4천만원), 40만 달러(4억6천만원)인 복권 지급을 발표한 데 이어 오리건주는 21일 100만 달러짜리 복권을 '미끼'로 내걸었다.

백악관도 이런 구상을 지지하고 나섰다.

백악관 관계자는 21일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가 봐온 자료에 따르면 이런 것들이 유효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수많은 사람이 실제로 접종에 반대하는 건 아니기 때문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단지 접종을 우선 순위에 두고 있지 않을 뿐"이라며 "복권 등으로 그들의 주목을 끄는 게 효과적이라는 건 놀랄만한 일이 아니다. 우리는 여기에 매우 몰입해있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하루 평균 접종자가 4월 300만명을 웃돌다가 최근 180만명 정도로 곤두박질치면서 보건 당국이 정체된 접종 건수를 끌어올리려 부심 중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jvMh028Cpc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