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항운노조 "부산신항 지게차 사망사고, 안전 조치 없었다"

송고시간2021-05-24 15:06

beta

부산 신항 한 물류센터에서 지난 23일 근로자가 지게차에 깔려 숨진 사고와 관련, 사측이 안전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3일 낮 12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부산 신항 웅동배후단지 한 물류센터에서 귀가하던 A(37) 씨가 후진하는 42t 지게차 뒷바퀴에 깔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부산항운노동조합은 24일 이와 관련해 당시 사고 현장에 신호수 등 안전관리 책임자가 배치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측 "안전장구 지급요청 없었고, 근로자들이 가지고 다닌다"

지게차 사망사고 발생한 부산신항 물류센터
지게차 사망사고 발생한 부산신항 물류센터

[경남 창원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 신항 한 물류센터에서 지난 23일 근로자가 지게차에 깔려 숨진 사고와 관련, 사측이 안전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3일 낮 12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부산 신항 웅동배후단지 한 물류센터에서 귀가하던 A(37) 씨가 후진하는 42t 지게차 뒷바퀴에 깔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 씨와 함께 걷던 동료 2명도 지게차에 부딪혀 다쳤다.

부산항운노동조합은 24일 이와 관련해 당시 사고 현장에 신호수 등 안전관리 책임자가 배치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또 근로자들에게 안전모와 안전화 등 안전장구가 지급되지 않아 늘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회사 관계자는 "현장에 안전 관리 책임자가 있지만, 점심 때인 사고 당시에는 휴식 시간이었기 때문에 현장에 없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또 "근로자들로부터 안전장구 지급 요청이 없었고, 안전모 등은 근로자들이 가지고 다닌다"면서 "상용직의 경우 조회 때마다 안전장구 착용 여부를 점검하지만, 일용직은 그렇게 못한다"고 말했다.

A 씨는 부산 감천지부 소속이지만, 이날 하루 일용직으로 현장에서 일한 뒤 귀가하다가 변을 당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