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남 의병'의 상징…임실군 오수면 '구로정' 복원

송고시간2021-05-24 14:19

beta

전북 임실군은 병자호란 당시 호남 의병의 상징이었던 '구로정(九老亭)'을 복원, 현판식을 했다고 24일 밝혔다.

그러던 중 전북도의 지원을 받은 '오수 둔데기마을 옛길 복원사업'의 일환으로 구로정 복원이 추진돼 이날 현판식을 했다.

심민 임실군수는 "허물어져 가는 구로정에 안타까움이 컸는데 뒤늦게라도 복원돼서 다행"이라며 "구로정 일대에 흐르는 호국정신이 널리 전파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복원된 임실 '구로정'
복원된 임실 '구로정'

[임실군 제공]

(임실=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임실군은 병자호란 당시 호남 의병의 상징이었던 '구로정(九老亭)'을 복원, 현판식을 했다고 24일 밝혔다.

오수면 둔덕리에 있는 구로정은 1663년 지어진 뒤 여러 차례 중건됐으나 시간이 흐르면서 낡고 허물어졌다.

그러던 중 전북도의 지원을 받은 '오수 둔데기마을 옛길 복원사업'의 일환으로 구로정 복원이 추진돼 이날 현판식을 했다.

당시 60세 이상의 아홉 노인이 주축이 된 '구로회(九老會)'가 세운 구로정 주변에는 단구대(丹丘臺), 삼계석문(三磎石門) 등 이들의 정신을 엿볼 수 있는 문화유산이 남아 있다.

단구대에는 구로일소(九老一小), 즉 9명의 노인과 1명의 젊은이 이름이 새겨져 있다.

장제, 한빈, 하득도, 한유, 장서, 장선, 하만리, 최휘지, 최유지, 이문규 등으로 이들 대부분은 1636년 병자호란 당시 구국 근왕병을 자처하며 호남 지역에서 출발했던 의병이거나 의병의 아들 등이다.

최유지의 아들이 구로정 옆 8m 높이의 큰 바위에 새긴 '三磎石門(삼계석문)'의 서체 필획은 최치원의 글씨로 전해지는 쌍계사 입구의 '쌍계석문(雙磎石門)'의 글씨를 모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민 임실군수는 "허물어져 가는 구로정에 안타까움이 컸는데 뒤늦게라도 복원돼서 다행"이라며 "구로정 일대에 흐르는 호국정신이 널리 전파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