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중남미에 백신 우선 지원해 중국 견제해야"<미 언론>

송고시간2021-05-24 11:54

beta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이제 적극적인 백신 기부를 통해 외국, 특히 중남미 국가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차단해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른다고 NBC뉴스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특히 중국이 미국의 '뒷마당'이라고 여겨져 온 중남미, 카리브해 연안국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백신 외교를 펼쳐온 점을 들어 신속히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미주 본부인 범미보건기구(PAHO)에 따르면 남미 국가 가운데서도 칠레, 엘살바도르, 브라질, 우루과이 등의 국가는 중국산 백신에 거의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 의회·전문가들 "중남미·카리브해서 中영향력 차단" 주장

중남미 일부국 "중국이 백신 대가로 대만과 단교 요구"

백신 해외 지원 계획 밝히는 바이든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백신 해외 지원 계획 밝히는 바이든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이제 적극적인 백신 기부를 통해 외국, 특히 중남미 국가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차단해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른다고 NBC뉴스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은 세계 최악의 코로나19 감염국이었던 탓에 그동안 자국민에게 맞힐 백신을 확보하느라 백신 기부에 눈 돌릴 여력이 없었으나 자국민 대상 접종이 어느 정도 이뤄진 만큼 지금이라도 재빨리 기부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특히 중국이 미국의 '뒷마당'이라고 여겨져 온 중남미, 카리브해 연안국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백신 외교를 펼쳐온 점을 들어 신속히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중국이 남미와 카리브해 국가에 제공한 중국산 백신은 지금까지 총 1억6천500만회분에 달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미주 본부인 범미보건기구(PAHO)에 따르면 남미 국가 가운데서도 칠레, 엘살바도르, 브라질, 우루과이 등의 국가는 중국산 백신에 거의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반면 온두라스, 파라과이는 중국 백신을 전혀 지원받지 못했는데, 남미 지역을 대상으로 한 중국의 백신 외교가 정치적 목적에 기반을 둔 것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일반적이다.

온두라스와 파라과이는 중남미에서 중국 대신 대만과 수교한 몇 안 되는 국가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온두라스와 파라과이 정부는 중국에서 백신 지원 제안이 있기는 했으나, 대신 대만과의 외교적 관계를 단절하라는 조건이 달렸다고 밝혔다고 NBC는 전했다.

온두라스 정부의 카를로스 알베르토 마데로 수석 조정관은 최근 파이낸셜타임스 인터뷰에서 백신 문제로 인해 매우 어려운 선택의 상황에 놓였다고 토로했다. 대만과의 단교 가능성도 있을 것이라는 얘기다.

그는 "국민이 중국은 동맹국을 지원하는데 왜 우리의 동맹국(미국)은 우리를 지원하지 않는 것인가라는 생각을 하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중국산 시노팜 코로나19 백신
중국산 시노팜 코로나19 백신

[EPA=연합뉴스자료사진]

미 의회 의원들과 전문가들도 바로 이 점을 놓쳐선 안된다는 지적을 한다. 지금이라도 이들 국가에 백신을 기부해 이 백신이 중국이 아닌 '미국에서 온 것'이라는 사실을 그들에게 알려야 한다는 것이다.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의 제이슨 마르크자크 남미 센터 소장은 "중국은 지금 이 순간을 이 지역에서의 위력을 내세우는 기회로 활용하고 있다"라며 특히 "홍보의 관점에서 중국은 코로나 문제국가에서 해결국가로서 자신에 대한 서사를 전환하려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미 정부는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6천만회분과 화이자, 모더나 2천만회분 등 총 8천만회분의 백신을 해외에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느 국가에 백신을 지원할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미 의회는 공중 보건과 전략적 이유 모두를 들어 남미와 카리브해 국가를 최우선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면서 백악관을 압박하고 있다.

실제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의원과 밥 메넨데스 민주당 의원 등 상원의원 3명은 최근 바이든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중남미 지역에 대한 백신 지원을 촉구하기도 했다고 NBC는 전했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