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국 "고령층 접종 중요…6월말 넘기면 10월 이후 접종 기회"

송고시간2021-05-24 11:53

beta

정부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물량이 속속 공급되는 만큼, 지금부터는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4일 백브리핑을 통해 "최대한 많은 분이 접종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코로나19 감염 시 피해가 큰 고령층의 예방 접종률을 올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고령층의 경우) 접종을 받지 않으면 일반 국민 전체 접종이 이뤄지는 7∼9월이 지나고 10∼11월, 4분기에야 접종을 받게 된다"며 "상당한 기간이 걸리고, 그동안 감염 불안을 느끼고 생활의 제약을 겪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자수 최대한 안정화 목표…800명대 들어서면 1천명 넘어설 가능성 커져"

접종 기다리는 어르신
접종 기다리는 어르신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2일 오전 강원 춘천시 봄내체육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 75세 이상 어르신들이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1.5.22 ha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정부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물량이 속속 공급되는 만큼, 지금부터는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4일 백브리핑을 통해 "최대한 많은 분이 접종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코로나19 감염 시 피해가 큰 고령층의 예방 접종률을 올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고령층의 경우) 접종을 받지 않으면 일반 국민 전체 접종이 이뤄지는 7∼9월이 지나고 10∼11월, 4분기에야 접종을 받게 된다"며 "상당한 기간이 걸리고, 그동안 감염 불안을 느끼고 생활의 제약을 겪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전 연령층의 적극적인 예방접종 참여를 독려하는 동시에 고령층에 대해서는 꼭 올 6월 말까지 접종을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부는 일평균 확진자가 1천명을 넘어서지 않도록 최대한 환자 발생을 안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지난 21일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발표 당시 방역조치 강화 기준점을 주간 일평균 확진자 800명으로 잡은 것과 관련해 "800명대 확진자로 접어들면 1천명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높아 그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을 최대치로 잡고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다만 확진자 수치에 국한되기보다는 최대한 환자 수를 안정화하는 것이 목표"라며 "변이 바이러스 등 예기치 못한 유행 상황에서도 1천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