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한미정상회담 혹평…"44조 주고 55만명분에 약속어음만"(종합)

송고시간2021-05-24 18:20

beta

야권은 24일 "빈 수레", "정신승리", "외교참사" 등의 원색적 표현을 동원해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깎아내렸다.

기업들이 44조원을 투자하고도 얻어낸 구체적 성과는 국군 55만명에 대한 백신 지원뿐이라는 점에 공세를 집중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현금을 지급하고 물건 대신 약속어음만 받아온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빈수레" "정신승리" "외교참사"…모더나 위탁 생산에는 "포장하청"

발언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발언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2021.5.24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야권은 24일 "빈 수레", "정신승리", "외교참사" 등의 원색적 표현을 동원해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깎아내렸다.

특히 기업들이 44조원을 투자하고도 얻어낸 구체적 성과는 국군 55만명에 대한 백신 지원뿐이라는 점에 공세를 집중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현금을 지급하고 물건 대신 약속어음만 받아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백신 스와프에 대한 얘기는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김미애 최고위원은 '최초의 노마스크 회담이어서 더욱 기분이 좋았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마스크 착용으로) 고통받는 국민에게 도움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우리 군의 백신을 우리 힘으로 못 맞히고, 미국의 지원으로 맞히는 것에 대해 국민 앞에 부끄럽게 생각하고 사과부터 하는 것이 정상"이라며 "희희낙락하면서 성과라고 자화자찬할 일이 아니다. 자기만족으로 정신승리를 추구할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당권주자인 주호영 의원도 "알맹이는 하나도 없는, 기업의 활약에 숟가락 얹기에 불과"하다면서 모더나 백신의 국내 위탁생산에 대해서도 "포장 하청"이라고 깎아내렸다.

당 방미대표단 자격으로 미국을 먼저 다녀온 박진·최형두 의원은 군인용 백신 지원이 정상회담에 앞서 자신들이 미국 측에 제안한 아이디어였다면서 "백신 스와프가 거론되지 않은 것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박수영 의원은 백신 스와프 없이 44조 원 투자에 55만 명 군인용 백신 확보는 "외교적 참사"라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4대 기업의 피 같은 돈 44조 원 투자를 소리만 요란한 빈 수레와 맞바꾼 기대 이하의 성적표"라고 가세했다.

백신 파트너십과 함께 여권이 이번 회담의 성과로 내세운 북핵 해법과 관련해서도 야권은 평가절하했다.

김기현 대표 대행은 "한미 양국이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재차 확인했다는 점 외에는 구체적 실천방안이 전혀 논의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안병길 대변인은 논평에서 "자화자찬하며 성급히 축배를 들 것이 아니라,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구체적 대안과 로드맵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운데)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24 zjin@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