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 촉구 서명부 국토부 제출

송고시간2021-05-24 11:34

beta

충남·충북·경북지역 12개 시·군 주민의 염원이 담긴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촉구 서명부가 국토교통부에 전달됐다.

천안시는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 12개 시장·군수 협력체(대표 박상돈 천안시장)가 국토교통부를 방문,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해 달라며 주민 서명부를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정부의 국정 목표 중 하나인 '전국이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달성할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을 위해 지역 국민의 염원을 서명부에 담았다"며 "국민과 한 약속이 반드시 지켜질 수 있도록 6월 최종 확정 고시 전까지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 신규사업 반영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2개 시장·군수 협력체, 주민 22만명 서명받아

서명부 전달
서명부 전달

왼쪽 두 번째가 박상돈 천안시장 [천안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충북·경북지역 12개 시·군 주민의 염원이 담긴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촉구 서명부가 국토교통부에 전달됐다.

천안시는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 12개 시장·군수 협력체(대표 박상돈 천안시장)가 국토교통부를 방문,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해 달라며 주민 서명부를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서명은 지난 1일부터 21일까지 수기와 온라인으로 이뤄졌다.

협력체 대표단은 "국토 균형발전을 추진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19대 대선공약이자 100대 국정과제를 달성하기 위해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가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사업은 지난달 22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에서 추가 검토사업에 포함됐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정부의 국정 목표 중 하나인 '전국이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달성할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을 위해 지역 국민의 염원을 서명부에 담았다"며 "국민과 한 약속이 반드시 지켜질 수 있도록 6월 최종 확정 고시 전까지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 신규사업 반영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