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에 돼지고기 소비 증가…마리당 수익 전년대비 640%↑

송고시간2021-05-24 12:00

beta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정에서의 돼지고기 소비가 증가해 판매가격이 오르면서 한 마리당 수익이 640% 넘게 증가했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20년 축산물생산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비육돈(돼지고기) 한 마리당 순수익은 4만7천원으로 나타났다.

전년(6천원)보다 640.6% 뛴 수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AI로 계란 공급량↓, 산란계 마리당 순수익 적자→흑자 전환

2020년 6월 23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이 돼지고기를 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0년 6월 23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이 돼지고기를 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정에서의 돼지고기 소비가 증가해 판매가격이 오르면서 한 마리당 수익이 640% 넘게 증가했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20년 축산물생산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비육돈(돼지고기) 한 마리당 순수익은 4만7천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6천원)보다 640.6% 뛴 수치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집밥 수요가 증가했고, 재난지원금 소비도 국내에 집중되면서 돼지고기 판매 가격이 오른 것이 배경이라고 통계청 관계자는 설명했다.

돼지 110㎏당 산지 가격은 2019년 32만4천원에서 지난해 35만3천원으로 9.0% 상승했다.

같은 이유로 소고기 수익 역시 개선됐다.

2019년 7만6천원 순손실을 나타냈던 한우 비육우(소고기) 한 마리당 순수익은 거세우 값이 오르면서 지난해 5만8천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지난해 육우는 가격 상승으로 한 마리당 순손실이 57만4천원을 나타냈다. 전년(60만2천원 순손실)에 비해 적자 규모가 다소 줄었다.

송아지를 생산하는 한우 번식우의 수익성도 개선됐다.

지난해 한우 번식우 한 마리당 순수익은 51만8천원으로, 전년(30만3천원) 대비 70.8% 증가했다. 사육비가 0.8% 증가했지만 송아지 판매가격이 크게 상승한 것이 배경이다.

젖소의 경우 지난해 마리당 266만1천원의 순수익을 기록해 전년(270만1천원)보다 1.5% 감소했다. 이는 사육비가 총수입보다 높게 상승한 것이 원인이라고 통계청은 밝혔다.

2021년 5월 4일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달걀을 고르는 시민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1년 5월 4일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달걀을 고르는 시민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류 인플루엔자(AI) 여파로 계란 공급량이 줄면서 산란계 수익성도 좋아졌다.

산란계 마리당 순수익은 2019년 1천823원 적자에서 지난해 2천590원 흑자로 전환됐다.

이는 계란 도매가격(특란 10개 기준)이 2019년 974원에서 지난해 AI 사태로 인해 1천105원으로 13.4% 뛴 결과다.

육계(닭고기) 한 마리당 순수익은 판매가격 하락으로 전년(180원)보다 78.8% 떨어진 38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축산물을 생산하는 데 들어간 비용을 보면 새끼 산지가격 등 가축비, 사료비 상승 등으로 한우 비육우(5.5%), 육우(3.4%), 우유(2.4%) 순으로 증가했다.

반면 송아지(-0.3%), 계란(-0.7%)은 생산성 향상으로, 육계(-0.1%), 비육돈(-2.6%)은 가축비 하락으로 생산비가 각각 줄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