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유흥주점 관련 40명 추가 확진…누적 158명(종합)

송고시간2021-05-24 11:31

beta

대구에서 유흥주점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명이 추가됐다.

24일 대구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9천733명으로 전날보다 48명이 늘었다.

19일 외국인 종업원 6명이 처음 확진된 데 이어 20일 13명, 21일 51명, 22일 48명, 23일 40명 등 누적 확진은 158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변이바이러스 가능성 높아 대응책 마련 부심…임시선별검사소 확대

금주 내 병상 가동률 80% 넘을 수 있어 생활치료센터 운영 검토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에서 유흥주점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명이 추가됐다.

24일 대구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9천733명으로 전날보다 48명이 늘었다.

주소지별로 달서구 17명, 북구 8명, 동구 7명, 달성군 5명, 서구 4명, 남구 3명, 수성구 2명, 중구·강원도 홍천군 각 1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40명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유흥주점 관련으로 집계됐다.

30대 후반 구미·울산 확진자 일행이 지난 12일 북구 산격동 한 호텔 지하 유흥주점을 방문한 뒤 외국인 여성 종업원 등을 중심으로 확산했다.

19일 외국인 종업원 6명이 처음 확진된 데 이어 20일 13명, 21일 51명, 22일 48명, 23일 40명 등 누적 확진은 158명이다.

이 가운데 97명은 내국인이고 61명은 외국인이다. 외국인 중 51명은 유흥업소 종사자이고 6명은 유흥업소 방문자, 4명은 n차 감염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확진자가 나온 유흥업소 수는 15곳이다.

방역당국은 이번 집단감염 사태가 변이바이러스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청이 변이바이러스 여부를 확인할 것에 대비해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를 기존 확진자와 분리해 치료하도록 했다.

방역당국은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인력을 2개 팀에서 3개 팀으로 확대하고, 달서구 두류공원야구장에 추가로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하기로 했다.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예약 없이 무증상 상태에서도 익명으로 검사받을 수 있다.

또 확진자 접촉자 조기 검진을 위해 시청 본관 10층 코로나19 방역대책본부에 코로나19 확산 대응 콜센터를 설치했다.

확진자가 지금처럼 매일 50명씩 늘어날 경우 병상 가동률이 금주 내로 80%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고 동구 중앙교육연수원(160병상) 생활치료센터를 다시 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최근 확진자 대부분이 20∼30대이다"며 "당분간 개인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신규 확진자 중 6명은 기존 포항, 제주, 부산 등의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2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 중이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