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존슨 영국 총리, 23살 연하 약혼녀와 내년 7월 결혼

송고시간2021-05-24 08:11

"1822년 이후 처음으로 재임 중 결혼하는 영국 총리"

존슨 총리와 약혼녀 시먼즈
존슨 총리와 약혼녀 시먼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56)가 23살 연하인 약혼녀와 내년 7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영국 대중지 더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존슨 총리는 2019년 말 약혼한 캐리 시먼즈(33)와 현재 관저에서 동거 중이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결혼식을 미루다 내년 7월 30일로 날을 잡았다.

두 사람은 가족과 친구들에게 이미 이 날짜가 찍힌 청첩장을 보냈다고 더선은 전했다.

결혼식 장소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며, 내년이 돼야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측근들은 전했다.

후보지로는 버킹엄셔 지역의 총리 관저, 또는 약혼녀 근무지인 켄트 지역의 한 동물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존슨 총리가 예정대로 결혼하면 1822년 이후 처음으로 재임 중 결혼하는 영국 총리가 된다.

이 커플은 2019년 7월 존슨 총리가 취임한 뒤 런던 다우닝가 관저에서 함께 살고 있으며, 2020년 4월 아들을 출산했다.

이번은 존슨 총리의 세번째 결혼이다.

존슨 총리는 앞서 알레그라 모스틴-오웬과 1987년 첫번째 결혼을 했다가 마리나 휠러와 불륜 사실이 드러나면서 이혼했다. 그는 불륜 상대였던 휠러와 두번째 결혼해 네명의 자녀를 뒀으나 25년 만인 2018년 이혼했다.

존슨 총리는 이와 별개로 다른 여성과의 혼외 관계에서 딸을 뒀다.

존슨 총리와 시먼즈 커플 대변인은 결혼식과 관련해 "사적인 가족 일"이라며 언급을 거부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xrLCgG-SxI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