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런 일 언제까지…미 세살배기가 권총 쏴 두살 동생 중상

송고시간2021-05-24 03:18

농구 보던 어른이 소파 쿠션 뒤에 숨겨놓은 권총에 사고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에서 어른들의 부주의로 세 살배기가 권총에 손을 대 두 살짜리 동생에게 중상을 입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23일(현지시간) NBC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사건은 토요일인 22일 새벽 플로리다주 레이크랜드의 한 가정집에서 발생했다.

커본트 윌슨(23)을 비롯한 남성 셋이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게임을 TV로 보고 있었고 윌슨은 아이들이 손을 대지 못하게 할 생각에 권총을 소파 쿠션 뒤쪽에 숨겨놨다.

그러다 총성이 울렸다. 소파에서 놀던 세 살배기가 장전돼 있던 총에 손을 댔고 두 살짜리 여동생이 가슴에 총을 맞은 것이다.

윌슨 등은 다친 아기를 데리고 급히 병원으로 향했지만 가는 길에 교통사고가 났다. 지나가던 운전자가 다행히 아기를 병원에 데려다줬다.

아기는 수술을 받았지만 장기 파열 등 중상을 입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세 살배기 오빠는 총격으로 여동생이 다친 것을 보고 소리를 지르며 울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윌슨은 총기를 안전하게 보관하지 않은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 또 다른 한 명도 체포됐다.

경찰은 농구를 보던 세 명 중 누가 아기의 아버지인지 밝히지 않았다. 어머니는 집을 비운 상태였다.

그래디 저드 보안관은 "아이들이 놀고 있는 소파에 숨기는 식으로 어떻게 권총을 안전하게 아이들에게서 떨어뜨려 놓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면서 "벌어져서는 절대 안 되는 끔찍하고 비극적인 사건"이라고 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