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바이오, 모더나사와 백신 위탁생산 계약 체결

송고시간2021-05-22 23:48

문대통령 "세계적 백신공급 늘려 일상회복 앞당길것"

백신 계약·MOU 4건…SK·노바백스도 백신개발 MOU

한미 백신 파트너십 행사
한미 백신 파트너십 행사

(워싱턴=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기업 파트너십 행사'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CEO,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하비에르 베세라 미국 보건장관, 문 대통령,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스테판 반셀 모더나 CEO,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2021.5.22 jjaeck9@yna.co.kr

(워싱턴·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임형섭 조민정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미국의 백신 제조사인 모더나가 2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한미 양국 정부·기업은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한미 백신기업 협력행사를 열고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포함한 4건의 백신 관련 계약 및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해외에서 생산된 모더나 백신 원액을 국내에서 완제 충전해 생산하게 됐다.

외국 제약사의 백신이 국내에서 생산되는 것은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러시아의 스푸트니크V에 이어 네 번째로, 정부에서는 이로 인해 모더나 백신의 국내 공급이 보다 신속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이번 계약에 대해 "미국의 원천기술과 한국의 생산능력이 결합해 세계적인 백신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코로나 조기 종식에 기여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모더나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협력은 인류의 일상 회복을 앞당겨줄 것"이라며 "한미는 글로벌 백신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기지를 갖게 됐다. 세계 최고의 백신생산 허브로 나아가도록 정부도 모든 역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또 산업부, 복지부, 모더나 간에 모더나의 한국 투자 및 생산 관련 논의를 위한 MOU가 체결됐다.

국립보건연구원과 모더나는 감염병 질환 연구협력 강화를 위한 MOU를 맺었다.

아울러 복지부, SK바이오사이언스, 노바백스는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백신의 개발·생산 MOU를 체결했다.

한편 행사장에는 한국 측에서는 문 대통령 외에도 권덕철 보건복지부·문승욱 산업통상자원 장관, 최태원 SK 회장과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등이 참석했다.

미국 측에서는 하비에르 베세라 미국 보건장관, 스테판 방셀 모더나 CEO(최고경영자),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CEO 등이 자리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