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 9시까지 552명, 어제보다 67명↓…23일 600명 안팎 예상(종합)

송고시간2021-05-22 21:52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22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52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명 안팎, 많게는 600명대 초중반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175명-경기 148명-인천 13명 등 수도권 336명, 비수도권 216명

일상 속 소규모 감염 지속…일평균 지역발생 여전히 2.5단계 수준

신규확진 666명, 하루만에 다시 600명대
신규확진 666명, 하루만에 다시 600명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성동구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위해 줄을 서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66명 늘어 누적 13만5천344명이라고 밝혔다. 2021.5.22 uwg806@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임화섭 권준우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22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5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619명보다 67명 적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36명(60.9%), 비수도권이 216명(39.1%)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75명, 경기 148명, 대구 57명, 울산 22명, 강원·충남 각 19명, 경남 16명, 부산·인천·전북 각 13명, 대전·경북 각 12명, 광주·충북 각 9명, 제주 8명, 전남 7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명 안팎, 많게는 600명대 초중반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47명 늘어 최종 666명으로 마감됐다.

다만 주말 영향으로 검사 건수가 줄면서 확진자 발생도 다소 주춤할 수 있다. 보통 휴일부터 주 초반까지는 확진자 수가 감소했다가 중반 이후 다시 증가하는 흐름을 나타낸다.

최근 코로나19 발생 양상을 보면 일상 공간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10명→619명→528명→654명→646명→561명→666명으로, 하루 평균 612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이자 지역사회 내 감염 상황을 가늠해볼 수 있는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587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충남 아산의 온천탕 관련 누적 확진자가 60명까지 불어났고, 대구의 유흥업소와 관련해서는 이용자와 종사자를 중심으로 58명의 감염자가 발생했다.

경남에서는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랐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