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미, 한국군 55만명에 백신 제공…포괄적 백신 파트너십"(종합)

송고시간2021-05-22 12:34

한미정상회담서 합의…외국軍 전체에 美백신 제공은 처음

"한국과 백신 증대 위한 방안 논의"…한국 백신허브화 '청신호'

한국전 참전용사 훈장 수여식 참석한 한미 정상
한국전 참전용사 훈장 수여식 참석한 한미 정상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이상헌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군에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55만 명의 한국군 장병에게 백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문 대통령도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군에 백신 공급을 약속했다고 확인했다.

이는 사실상 한국군 전체에 백신을 제공하겠다는 뜻으로, 바이든 행정부가 외국군 전체를 대상으로 백신을 주겠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주한미군과 긴밀히 접촉하는 55만명의 한국군에 백신을 전달하려 한다며 "이는 그들 자신뿐만 아니라 미군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P8D19h2MBU

앞서 미국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6천만 회분과 자국에서 승인한 백신 2천만 회분 등 총 8천만 도스를 6월 말까지 다른 나라에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에서 긴급 사용을 승인한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존슨앤드존슨 계열 얀센 백신 등 3종이며, AZ 백신은 아직 승인하지 않은 상태다.

정상회담 나흘 전 바이든 대통령이 자국 승인 백신의 해외 지원 의사를 발표한 점에 비춰 미국 승인 백신이 지원될 가능성이 없지 않은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 바이든 미 대통령과 확대회담
문 대통령, 바이든 미 대통령과 확대회담

(워싱턴=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국빈만찬장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2021.5.22 jjaeck9@yna.co.kr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포괄적인 백신 파트너십 구축 등 코로나19와 관련한 협력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바이드 대통령은 이것이 글로벌 백신 공급을 늘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한 백신회사가 한국과 협력해 대규모 백신을 생산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을 문 대통령과 논의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정 회사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모더나 백신의 위탁생산 계약을 할 것으로 알려진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는 한국의 백신 양상 능력을 활용해 한국에서 대량의 백신을 생산한 뒤 백신 부족국가에 공급하자는 한국의 제안과 맞물려 한국의 백신 허브화 구상에 긍정적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