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FDA 전 국장 "조용한 여름 뒤 겨울에 또 코로나와 씨름할 것"

송고시간2021-05-22 08:02

고틀리브 "대유행이 끝났다고 선언할 수 있을 것 같지 않다"

스콧 고틀리브 전 FDA 국장
스콧 고틀리브 전 FDA 국장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스콧 고틀리브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위협으로부터 '조용한 여름'을 보낸 뒤 날씨가 추워지면 다시 고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고틀리브 전 국장은 이날 CNBC 방송 인터뷰에서 미국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향후 몇 주 계속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대유행이 끝났다고 선언할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이라는 측면에서 우리는 매우 조용한 여름을 보낼 것으로 생각하지만, 그 후 겨울로 접어들면서 다시 그것과 씨름해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거의 1년 만에 미국의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3만명 아래로 내려온 데 는 백신뿐만 아니라 따뜻한 날씨와 기존 감염자들의 면역력도 원인이라고 고틀리브 전 국장은 분석했다.

그는 "백신을 맞지 않은 인구 중 이전에 감염됐던 사람의 비율이 3분의 1 이상이고 현재 인구의 절반가량이 최소 1회 이상 백신을 접종했다고 가정하면, 우리는 꽤 높은 면역 수준에 도달해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미국의 누적 확진자 수는 3천300만여명이지만 실제 감염자 수는 공식집계보다 많을 것이라고 고틀리브 전 국장은 추정했다.

아울러 대부분의 주가 식당 영업 제한이나 마스크 규정 등을 완화했으나 아직도 많은 미국인이 코로나19 이전의 삶으로 돌아가지 않고 조심히 행동하는 것도 최근 확진자 감소의 배경이라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FDA 국장을 지낸 고틀리브는 현재 미국 대형 제약사 화이자의 이사로 재직 중이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