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스크 벗고 문 대통령 만난 바이든…'두 겹' 스가 때와 대조

송고시간2021-05-22 03:28

한국전 영웅 퍼켓 대령 명예훈장 수여식…문 대통령과 거침없이 악수도

코로나 이전 수준 백악관 정상외교 연출…마스크 벗은 미국 자신감 표출

마스크 벗고 기념촬영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퍼켓 대령, 문재인 대통령(오른쪽부터)
마스크 벗고 기념촬영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퍼켓 대령, 문재인 대통령(오른쪽부터)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 실내에서 마스크를 벗은 채 문재인 대통령을 맞아들였다.

지난달 16일 마스크를 두 겹 겹쳐 쓰고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맞아들인 것과 비교되는 장면이다. 마스크를 벗은 미국의 자신감을 반영하는 것으로 백악관에서의 정상외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으로 복귀한 듯한 모습을 보여줬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한국전쟁 영웅인 랠프 퍼켓 예비역 대령에게 미 육군 최고의 영예인 명예훈장을 수여했다.

수여식에는 정상회담을 위해 방미한 문 대통령이 외국 정상으로서는 처음으로 참석했다. 한국전쟁에서 시작된 한미동맹의 각별함을 보여주는 상징적 행사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jz0aLBJZ1s

바이든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처음으로 함께 공개석상에 선 순간이었다. 양 정상은 물론 이스트룸을 채운 60명의 참석자가 거의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백악관 공동취재단은 마스크를 쓴 이들이 일부 보이기는 했지만 대다수는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고 전했다.

거리두기 역시 따로 적용되지 않았다. 참석자들은 의자를 거의 붙여 앉아 북적북적한 느낌을 줬다.

바이든 대통령보다 먼저 행사장에 등장한 문 대통령은 앞줄에서 기다리던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남편 더글러스 엠호프,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차례로 악수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휠체어를 탄 퍼켓 대령과 함께 입장했다. 명예훈장을 수여할 때도 바이든 대통령은 퍼켓 대령 옆에 바짝 붙어 섰고 문 대통령과 악수도 했다.

문 대통령과 악수하는 바이든 대통령
문 대통령과 악수하는 바이든 대통령

[AP=연합뉴스]

엄격한 방역수칙에 얽매이지 않은 덕분인지 행사 분위기는 상당히 화기애애하고 자유롭게 느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명예훈장 수여식 소식을 들은 퍼켓 대령이 '웬 법석이냐. 우편으로 보내줄 수는 없나'라고 반응했다는 얘기를 전하며 웃었고 행사장에도 웃음이 터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명예훈장을 수여한 뒤 퍼켓 대령의 두 손을 붙잡고 귀엣말을 하기도 했다. 가족을 다 앞으로 불러내고는 문 대통령까지 불러 양 정상이 대령 옆에 한쪽 무릎을 꿇고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식으로 축하 분위기를 주도했다.

이런 장면은 스가 총리의 백악관 방문 때와는 크게 다른 것이다. 당시에는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가 엄격하게 유지될 때라 공식 회담 및 공동 회견 이외의 행사 자체가 잡히지 않았다.

당시 회담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은 두 겹의 마스크를 겹쳐 쓰고 등장했다. 방역 수칙 자체가 워낙 강력해 분위기 역시 딱딱하게 느껴지는 부분이 없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백악관에서 외국 정상을 맞아들인 건 처음이다. 백신 접종 확대로 접종자들이 마스크를 벗은 미국의 자신감을 보여주는 상징적 장면으로, 코로나19로 제한이 심했던 미국의 외교 역시 제자리로 돌아가고 있다는 인상을 물씬 풍겼다.

지난 4월 16일 두 겹 마스크 쓰고 스가 총리 만난 바이든 대통령
지난 4월 16일 두 겹 마스크 쓰고 스가 총리 만난 바이든 대통령

[교도=연합뉴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