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 이스라엘-하마스 휴전 합의 환영…"대화의 길로 가기를"

송고시간2021-05-22 01:19

beta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정 정파 하마스가 국제사회 중재로 휴전에 합의한 데 대해 21일(현지시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사도궁에서 교황청 비상주 겸임 대사들에 대한 임명장을 제정하는 자리에서 "무력 분쟁과 폭력 행위를 중단키로 한 결정에 대해 하느님께 감사드린다. 그리고 대화와 평화의 길을 추구하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이날 가톨릭교회의 모든 사제와 신자들이 영적으로 하나가 되길 청한다"며 "이스라엘인과 팔레스타인인이 대화와 용서의 길을 찾기를, 인내를 갖고 평화와 정의를 세우기를, 형제·자매들의 공통된 희망과 공존을 향해 한 발 한 발 다가가기를 모든 공동체가 기도해달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스라엘 폭격으로 전파된 가자지구 주택가. [AP=연합뉴스]

이스라엘 폭격으로 전파된 가자지구 주택가. [A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정 정파 하마스가 국제사회 중재로 휴전에 합의한 데 대해 21일(현지시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사도궁에서 교황청 비상주 겸임 대사들에 대한 임명장을 제정하는 자리에서 "무력 분쟁과 폭력 행위를 중단키로 한 결정에 대해 하느님께 감사드린다. 그리고 대화와 평화의 길을 추구하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이어 22일 밤 예루살렘 성 스테파노 성당에서 성령 강림절(부활절 후 7번째 일요일) 전야 미사가 거행된다는 점을 소개하며 전 세계 신자들이 평화를 위한 기도에 동참하기를 희망했다.

교황은 "이날 가톨릭교회의 모든 사제와 신자들이 영적으로 하나가 되길 청한다"며 "이스라엘인과 팔레스타인인이 대화와 용서의 길을 찾기를, 인내를 갖고 평화와 정의를 세우기를, 형제·자매들의 공통된 희망과 공존을 향해 한 발 한 발 다가가기를 모든 공동체가 기도해달라"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촉발된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무력 충돌로 열흘 동안 최소 243명이 숨지고 8천538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이스라엘의 무차별적인 가자 지구 폭격으로 광범위한 규모의 사회 기반 시설이 파괴되는 등 피해가 컸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