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4대책 약발 다했나…'V자'로 반등하는 서울 아파트값

송고시간2021-05-22 07:05

beta

서울 아파트값이 상승 폭을 확대하며 확연한 'V자 반등'을 나타내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이 재·보궐 선거 직후 'V'자 형태로 반등하며 15주 만에 0.1%대 상승률을 기록한 것이다.

서울 아파트 시장이 2·4대책이 나오기 직전의 상황으로 회귀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달부터 상승 전환, 소폭·계단식 오름세 지속

서울 노원구 상계동 아파트 단지
서울 노원구 상계동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서울 아파트값이 상승 폭을 확대하며 확연한 'V자 반등'을 나타내고 있다.

2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올해 1월 첫째 주(조사 시점 기준) 0.06%에서 2월 첫째 주 0.10%로 4주 연속 상승 폭을 높였다.

이후 수도권 신도시 추가 공급 계획이 담긴 2·4대책 발표 직후(2월 둘째 주) 0.09%로 오름폭이 줄기 시작해 4월 첫째 주엔 0.05%까지 상승 폭이 줄었다.

그러나 4·7 재·보궐선거 전후로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이 커지면서 4월 둘째 주에 0.07%로 다시 오름폭을 키웠고, 이후 매주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이달 셋째 주엔 상승률이 0.10%에 이르렀다.

서울 아파트값이 재·보궐 선거 직후 'V'자 형태로 반등하며 15주 만에 0.1%대 상승률을 기록한 것이다. 이는 올해 들어 서울 아파트값 최고 주간 상승률이다.

서울 아파트 시장이 2·4대책이 나오기 직전의 상황으로 회귀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2·4 공급 대책의 약발이 서서히 떨어진 가운데, 오세훈 시장 당선 직후 서울시가 압구정동·목동·여의도동·성수동 재건축·재개발 추진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는 강수까지 뒀으나 아파트값을 잡기엔 역부족이었던 셈이다.

[그래픽]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추이
[그래픽]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2021.05.20 송고]

올해 들어 5월 셋째 주까지 서울에서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송파구(2.53%)였으며 노원구(2.38%), 서초구(2.21%), 강남구(2.10%), 양천구(1.87%), 마포구(1.8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서울 강북 지역의 대표적인 재건축 추진 단지인 노원구는 압구정동·목동·여의도동·성수동에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효력 발효 전후로 '풍선효과'가 강해지면서 6주 연속 아파트값 상승률이 서울에서 가장 높다.

서초구 또한 압구정동을 규제로 묶은 풍선효과로 반포·서초동으로 매수세가 옮겨가면서 4주 연속(0.13%→0.15%→0.19%→0.20%) 상승 폭을 확대하고 있다.

이처럼 서울 아파트값의 가격 상승세는 주요 재건축 단지가 견인하는 양상이다.

김인만 김인만부동산경제연구소장은 "2·4 공급 대책은 나올 때부터 알맹이가 없다는 비판을 받았다가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 사태로 완전히 무너졌다"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은 풍선효과를 야기하는 부작용이 있다는 것은 이미 지난해 청담동·삼성동·대치동·잠실동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 결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각종 세제·대출 규제로 매매가 뜸한 상황에서 주간 단위 0.1%의 상승률에 주목할 필요가 없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값이 V자 반등 추이를 보이지만, 거래량이 많지 않아 우려할만한 상황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CG)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CG)

[연합뉴스TV 제공]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