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기업 16곳 상대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이번주 시작

송고시간2021-05-23 06:00

beta

일제에 강제 징용된 노동자들이 일본 기업 16곳을 상대로 국내 법원에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의 첫 변론 기일이 이번 주 열린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4부(김양호 부장판사)는 오는 28일 강제징용 노동자와 유족 85명이 일본제철·닛산화학·니시마츠건설 등 16곳의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소송의 첫 변론을 잇달아 연다.

강제징용 노동자들의 소송은 과거부터 이어졌으나 이 사건처럼 한번에 많은 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낸 경우는 처음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제징용 판결' (PG)
'강제징용 판결'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일제에 강제 징용된 노동자들이 일본 기업 16곳을 상대로 국내 법원에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의 첫 변론 기일이 이번 주 열린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4부(김양호 부장판사)는 오는 28일 강제징용 노동자와 유족 85명이 일본제철·닛산화학·니시마츠건설 등 16곳의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소송의 첫 변론을 잇달아 연다.

원고들은 당초 17곳의 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가 1곳에 대해서는 소송을 취하한 상태다. 강제징용 노동자들의 소송은 과거부터 이어졌으나 이 사건처럼 한번에 많은 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낸 경우는 처음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고 기업들이 소송에 응하지 않자 공시송달로 소송사실을 알린 뒤 변론 기일을 잡았고, 이후 기업들은 뒤늦게 국내 변호사를 소송대리인으로 선임했다.

앞서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2018년 10월 30일 고(故) 여운택씨 등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4명이 일본제철(옛 신일본제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를 받아들여 1인당 1억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이후 다른 강제징용 피해자들도 일본 기업들을 상대로 소송을 잇달아 제기해 현재 서울중앙지법에만 사건 20여건이 계류 중이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