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도 코로나19 변이 확산…"인도발 변이 감염도 10건"

송고시간2021-05-21 18:25

beta

러시아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들이 지속해서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의 안나 포포바 청장은 20일(현지시간) 현지 TV 방송과 인터뷰에서 "러시아에서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일상적인 일이 돼가고 있다"면서 영국발 외에 남아프리카공화국발·인도발 변이 등도 번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영국발 550건, 남아공발 수십 건, 인도발 10건 등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고 소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환자 치료하는 러시아 의료진
코로나19 환자 치료하는 러시아 의료진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들이 지속해서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의 안나 포포바 청장은 20일(현지시간) 현지 TV 방송과 인터뷰에서 "러시아에서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일상적인 일이 돼가고 있다"면서 영국발 외에 남아프리카공화국발·인도발 변이 등도 번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영국발 550건, 남아공발 수십 건, 인도발 10건 등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고 소개했다.

러시아에서 영국발 변이 감염은 지난해 말, 남아공발은 3월 중순, 인도발은 이날 처음 각각 공식 발표됐다.

이달 초에는 400여 건의 영국발 변이, 30여 건의 남아공발 변이 감염 사례가 각각 보고됐었다.

한편 미하일 무라슈코 보건부 장관은 21일 보도문을 통해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여전히 엄중하다"면서 각 지역 정부가 매주 전염병 상황을 점검해 제한 조처를 할 것을 주문했다.

러시아에선 최근에도 하루 8천∼9천 명의 신규 확진자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이날도 8천937명의 확진자가 새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498만3천845명으로 늘었다. 전체 확진자 수론 미국, 인도, 브라질, 프랑스, 터키에 이어 세계 6위 규모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