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척추전문병원 대리수술 의혹…의협 "형사고발 등 강력조치"(종합)

송고시간2021-05-21 21:02

beta

대한의사협회는 최근 언론에서 보도된 인천 척추전문병원의 대리 수술 의혹에 대해 "명백한 의료법 위반 행위이며 사실관계 확인 즉시 형사고발하겠다"고 21일 밝혔다.

의협이 언급한 보도에 따르면 올해 2월 인천광역시 소재 모 척추전문 병원 수술실에서 의사가 아닌 병원 관계자들이 수술과 봉합을 행하는 등 무자격자의 의료행위가 이뤄졌다.

의협은 "의료현장에서 비의료인에게 의료행위를 맡기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의사가 이런 불법행위를 방조, 묵인하거나 주도적으로 시행했다면 법적으로 무겁게 처벌받아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인천=연합뉴스) 계승현 김상연 기자 = 대한의사협회는 최근 언론에서 보도된 인천 척추전문병원의 대리 수술 의혹에 대해 "명백한 의료법 위반 행위이며 사실관계 확인 즉시 형사고발하겠다"고 21일 밝혔다.

의협이 언급한 보도에 따르면 올해 2월 인천광역시 소재 모 척추전문 병원 수술실에서 의사가 아닌 병원 관계자들이 수술과 봉합을 행하는 등 무자격자의 의료행위가 이뤄졌다. 해당 병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지정받은 척추전문 의료기관으로 알려졌다.

병원 수술실
병원 수술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의협은 "의료현장에서 비의료인에게 의료행위를 맡기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의사가 이런 불법행위를 방조, 묵인하거나 주도적으로 시행했다면 법적으로 무겁게 처벌받아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자체 진상조사를 통해 해당 의료기관과 의사 회원에 대해 의료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을 검토할 예정이며, 의사 윤리를 저버린 해당 회원에 대해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요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할 보건 당국도 논란이 된 병원에 대한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인천시 남동구 보건소는 이날 오후 3시께 해당 병원에 직원들을 투입해 현장 점검을 진행했다.

남동구 보건소는 의무기록지 등 서류를 점검하는 동시에 수술실 주변 폐쇄회로(CC)TV의 작동 여부를 확인했다.

점검 당시 CCTV는 작동하고 있었으나 영상 녹화가 되지 않도록 설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남동구 보건소는 병원 원장과 직원 등을 대상으로 면담을 요청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추가로 확인할 예정이다.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