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무 이유 없이 동급생 때려 기절…고교생 5명 실형·벌금형

송고시간2021-05-21 15:30

beta

아무 이유도 없이 같은 학교 동급생을 상습 폭행하고 집단으로 괴롭힌 10대들이 실형과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4단독 양백성 판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군에게 장기 1년 6개월·단기 1년의 징역형을, B군 등 4명에게 벌금 300만∼700만원씩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재판부는 "별다른 이유 없이 상당한 기간 걸쳐 계속·반복적으로 괴롭힌 것으로서 전형적인 학교폭력이다"며 "가해자 일부는 피해 학생으로부터 용서를 받지도 못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산지법 "상당한 기간 계속·반복해 괴롭힌 전형적인 학교폭력"

집단 폭행 (PG)
집단 폭행 (PG)

[장현경,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아무 이유도 없이 같은 학교 동급생을 상습 폭행하고 집단으로 괴롭힌 10대들이 실형과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4단독 양백성 판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군에게 장기 1년 6개월·단기 1년의 징역형을, B군 등 4명에게 벌금 300만∼700만원씩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울산 모 고등학교에 다니면서 동급생 C군을 수시로 때리고 괴롭힌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C군을 기숙사로 불러 주먹으로 상체 등을 때리고, C군이 피하거나 아무 반응이 없으면 머리를 발로 차기도 했다.

한 번에 10∼20대씩 때려 C군이 일시적으로 기절한 적도 있다.

특히, A군은 C군이 기숙사 사감실에 다녀오자 "가족을 가만히 두지 않겠다"고 협박하고 C군을 자신의 집이 있는 다른 지역까지 강제로 데려가기도 했다.

C군 가족을 모욕하는 말을 C군이 스스로 하게 시키기도 했다.

재판부는 "별다른 이유 없이 상당한 기간 걸쳐 계속·반복적으로 괴롭힌 것으로서 전형적인 학교폭력이다"며 "가해자 일부는 피해 학생으로부터 용서를 받지도 못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