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공포의 곰팡이균' 본격 유행 조짐…7천여명 감염

송고시간2021-05-21 11:55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으로 신음하고 있는 인도에서 치사율이 50%에 달하는 공포의 곰팡이균까지 본격적으로 유행할 조짐이다.

21일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에 따르면 인도 연방정부는 전날 델리고등법원에 19일 기준으로 인도에서 털곰팡이증(또는 모균증, mucormycosis)에 감염된 이의 수는 7천25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에는 코로나19 감염자나 음성 판정 후 회복하고 있는 이들이 잇따라 털곰팡이균에 감염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19명 사망…면역력 떨어진 코로나 환자서 주로 발생

현지 언론 "실제 감염·사망자 수는 더 많을 것"

인도 하이데라바드의 한 병원에서 털곰팡이균 감염자(왼쪽에서 두 번째)를 치료하는 의료진(오른쪽에서 두 번째). [신화=연합뉴스]

인도 하이데라바드의 한 병원에서 털곰팡이균 감염자(왼쪽에서 두 번째)를 치료하는 의료진(오른쪽에서 두 번째). [신화=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으로 신음하고 있는 인도에서 치사율이 50%에 달하는 공포의 곰팡이균까지 본격적으로 유행할 조짐이다.

21일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에 따르면 인도 연방정부는 전날 델리고등법원에 19일 기준으로 인도에서 털곰팡이증(또는 모균증, mucormycosis)에 감염된 이의 수는 7천25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AFP통신도 서부 마하라슈트라주와 구자라트주에서만 지금까지 각각 2천건과 1천200건의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며 털곰팡이증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힌두스탄타임스는 자체 집계를 통해 지금까지 219명이 털곰팡이증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흔히 '검은 곰팡이'로 불리는 털곰팡이는 흙이나 썩은 과일 등에서 흔히 볼 수 있으며 이에 감염되는 털곰팡이증은 평소에는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질병으로 분류된다.

하지만 최근에는 코로나19 감염자나 음성 판정 후 회복하고 있는 이들이 잇따라 털곰팡이균에 감염되고 있다. 의학계는 코로나19 치료 과정에서 염증 방지를 위해 스테로이드를 복용한 환자의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털곰팡이균 감염에 노출됐다고 보고 있다.

이에 대해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언론은 최근 현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한 상황을 고려할 때 실제 감염자와 사망자 수는 정부 통계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도 자발푸르의 병원에서 치료 받는 털곰팡이균 감염자(아래). [AFP=연합뉴스]

인도 자발푸르의 병원에서 치료 받는 털곰팡이균 감염자(아래). [AFP=연합뉴스]

털곰팡이균에 감염되면 코피를 흘리고 눈 부위가 붓거나 피부가 검게 변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눈, 코 외에 뇌와 폐 등으로도 전이될 수 있으며 치사율은 50%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이를 막기 위해 의료진이 안구나 턱뼈 등을 절제해야 하는 경우도 최근 자주 발생하고 있다.

감염자가 늘어나자 서부 라자스탄주, 구자라트주, 남부 텔랑가나주 등은 털곰팡이균 감염이 유행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공식 선언했다. 200명의 환자가 보고된 수도 뉴델리에서는 털곰팡이증 환자 치료를 위한 별도 병동도 마련됐다.

연방정부도 각 주 정부에 털곰팡이증을 필수 신고 감염병으로 분류하고 적극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털곰팡이증을 앓더라도 8주가량 항곰팡이 정맥 주사를 맞으면 어느 정도 치료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인도에서는 최근 암포테리신-B 같은 항곰팡이 약품 공급이 달리면서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편, 인도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초 41만명까지 치솟았다가 최근 20만명대 후반으로 다소 줄어들었다.

다만 신규 사망자 수는 최근 4천명 안팎에서 좀처럼 감소하지 않고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VnjXQl8trI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