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번듯한 전문가' 우군 가세…윤석열, 등판작업 속도 붙나(종합)

송고시간2021-05-21 16:55

beta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전문가 그룹이 21일 공식 출범했다.

선두권 지지율 속에서도 잠행 중인 그의 정치 행보에 미칠 영향에도 관심이 쏠린다.

'공정과 상식 회복을 위한 국민연합'(국민연합)은 이날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윤석열, 대통령 가능성과 한계'를 주제로 창립 기념 토론회를 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학 은사' 송상현 "尹, 옛날에 정치하면 어떨까 물어본적 있어"

국민의힘 러브콜 속 "한두달 더 공부" 전망

윤석열 지지 전문가 그룹 축하 강연하는 송상현 전 국제사법재판소장
윤석열 지지 전문가 그룹 축하 강연하는 송상현 전 국제사법재판소장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전문가그룹인 '공정과 상식을 위한 국민연합(공정과 상식)'이 21일 출범했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송상현 전 국제사법재판소장이 '국제질서의 변동과 우리의 과제'를 주제로 축하 강연을 하고 있다. 2021.5.21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전문가 그룹이 21일 공식 출범했다.

선두권 지지율 속에서도 잠행 중인 그의 정치 행보에 미칠 영향에도 관심이 쏠린다.

'공정과 상식 회복을 위한 국민연합'(국민연합)은 이날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윤석열, 대통령 가능성과 한계'를 주제로 창립 기념 토론회를 열었다.

윤 전 총장의 대학 은사로, 원로 법조인인 송상현 서울대 명예교수가 직접 축하 강연을 했다.

대학교수와 법조인 등 사회 지도층이 지지조직을 결성한 것은 처음으로, 그동안 우후죽순 생겨난 팬클럽 수준 단체들과는 급이 다르다는 평가가 나온다.

송 명예교수는 이날 강연을 마치고 기자들에게 "제자인 윤 전 총장이 옛날에 정치하면 어떨까 하고 (내게) 물어봤다"며 "그때 알아서 하라고 했다"는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국민연합은 릴레이 토론회를 통해 정책공약을 개발해 윤 전 총장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발기인 대표로 나선 정용상 동국대 명예교수는 통화에서 "지역별, 분야별 토론을 내년 대선 전까지 지속하려고 한다"며 "그 결과물을 윤 전 총장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지지 전문가 그룹 출범식 참석한 송상현 전 국제사법재판소장
윤석열 지지 전문가 그룹 출범식 참석한 송상현 전 국제사법재판소장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전문가그룹인 '공정과 상식을 위한 국민연합(공정과 상식)'이 21일 출범했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송상현 전 국제사법재판소장(왼쪽)이 공동대표를 맡은 정용상 동국대 명예교수와 대화하고 있다. 2021.5.21 hkmpooh@yna.co.kr

윤 전 총장 측은 이 모임이 잠재적인 대선 싱크탱크로 확대해석되는 것을 경계하는 눈치다.

한 지인은 통화에서 "윤 전 총장과 직접 상관이 없는 모임"이라고 선을 그었다. 포럼 참석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고 한다.

다만, 다른 지인은 "요즘 윤 전 총장을 팔아 자기 장사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당혹스러운데, 이 모임은 성질이 다른 것 아니냐"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정치 기반이 전무한 야인으로서 대선 조직에 대한 고민이 많은 상황인 만큼 어느 정도 구색을 갖춘 지지 그룹 형성을 반가워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이 모임이 윤 전 총장의 정치 행보를 가속하는 촉매 역할을 할지는 미지수다.

윤 전 총장은 최근 노동, 복지, 안보, 경제 분야 전문가들과 비공개 만남을 이어가며, 국정 운영에 대한 기본기를 다지는 중으로 알려졌다.

대외적으로는 사퇴 후 80일이 다 되도록 칩거 중이지만, 매주 적어도 한 차례 이상 교수들과 만나면서 나름의 '대선 수업'에 매진하고 있다고 한다.

윤 전 총장과 가까운 한 법조인은 통화에서 "한두 달 정도는 더 공부만 하지 않겠나"라며 지지 모임 출범이 그의 공개 활동을 앞당기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Nf54BXV56s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이 당에 들어올 수 있도록 '판'을 까는 데 공들이고 있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윤 전 총장 등을 호명하며 "적절한 시점에 제1야당 통합 플랫폼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과 친분이 있는 한 의원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입당했다면 서울시장이 됐을 것"이라며 "윤 전 총장도 국민의힘과 함께 가야 대통령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