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알쏭달쏭 바다세상Ⅲ](16) 담백한 맛에 '흠뻑'…포항 검은돌장어

송고시간2021-05-23 09:01

beta

곰장어나 붕장어, 뱀장어 등이 유명하지만 경북 포항에는 그에 못지않게 인기를 끄는 검은돌장어가 있다.

다른 지역 장어가 갈색을 띠는 데 비해 포항 앞바다에서 잡히는 붕장어는 물살이 세고 한류와 난류가 교차하는 바닷속 바위 사이에 서식해 검은색을 띤다.

아직 부산 붕장어나 곰장어만큼 널리 알려지지 않아 포항시와 관련 업계가 몇 년 전부터 대중화에 힘쓰며 해마다 관련 축제를 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닷속 바위틈에 서식…붕장어 한 종류로 짧고 굵어

더워지는 5월부터 제철…매년 축제 열어 대중화 앞장

포항 영일만 검은돌장어 구이
포항 영일만 검은돌장어 구이

[촬영 손대성]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부산에 곰장어와 붕장어가 있다면 포항에는 검은돌장어가 있습니다."

장어는 익히 알려진 대로 갯장어, 곰장어(먹장어), 붕장어, 뱀장어(민물장어) 등 종류가 다양하고 보양식으로 많은 사람이 즐겨 먹곤 한다.

곰장어나 붕장어, 뱀장어 등이 유명하지만 경북 포항에는 그에 못지않게 인기를 끄는 검은돌장어가 있다.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주로 잡히는데 붕장어의 한 종류라고 한다.

옆줄 구멍이 뚜렷하고 흰색인 붕장어 특징에다 지느러미 형태도 붕장어와 같다.

다만 다른 지역 장어가 갈색을 띠는 데 비해 포항 앞바다에서 잡히는 붕장어는 물살이 세고 한류와 난류가 교차하는 바닷속 바위 사이에 서식해 검은색을 띤다.

포항에서는 영일만에서 잡을 수 있다고 해서 '영일만 검은돌장어'라고 부른다.

일반 장어보다는 길이가 짧고 굵은 것이 특징이다.

한동안 어획량 대부분을 부산으로 팔았지만 최근에는 동해면 흥환리나 도구리 일원 식당에서 맛볼 수 있다.

아직 부산 붕장어나 곰장어만큼 널리 알려지지 않아 포항시와 관련 업계가 몇 년 전부터 대중화에 힘쓰며 해마다 관련 축제를 열고 있다.

요즘과 같이 날씨가 더워지는 5월부터 여름까지가 제철이라고 한다.

포항 영일만 검은돌장어
포항 영일만 검은돌장어

[촬영 손대성]

검은돌장어는 기름기가 적어 맛이 담백하고 육질이 단단한 편이다.

구이가 대표적인 조리법이다.

숯불에 구운 뒤 양념에 찍어 먹는 돌장어는 쉽게 물리지 않아 기름기를 싫어하는 사람도 많이 먹을 수 있다.

노릇하게 구워 자른 장어 한 점을 양념에 찍어 깻잎에 싸서 먹으면 고소한 맛에 저절로 탄성이 나온다.

양념은 고추장을 기본으로 한 양념과 간장을 기본으로 한 양념이 있다.

애주가들은 술을 부르는 맛이라고 엄지를 치켜세운다.

장어탕도 빼놓을 수 없다.

비린내가 거의 나지 않지만 얼얼한 맛이 나는 제피와 마늘, 고추를 조금 넣어서 밥을 말아서 먹으면 든든함이 한나절 간다.

검은돌장어 강정이나 회도 인기를 끈다.

최근 입소문을 타고 부산, 울산, 대구, 서울 등 타지역에서도 일부러 찾아오는 손님들이 있다고 한 식당 업주는 전했다.

손님 이모(53)씨는 "큰 기대 없이 검은돌장어를 먹었는데 육질이 단단하고 담백해서 정말 맛있었다"고 말했다.

검은돌장어 구이
검은돌장어 구이

[촬영 손대성]

검은돌장어탕
검은돌장어탕

[촬영 손대성]

포항 영일만검은돌장어
포항 영일만검은돌장어

[촬영 손대성]

sds123@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