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모테기 외무상 "쿼드 확대 논의 전혀 없다"

송고시간2021-05-21 08:01

beta

중국 견제에 뜻을 같이하는 미국, 일본, 호주, 인도 등 4개국의 협의체인 '쿼드'(Quad)에 한국이 참여할지가 국제적인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쿼드의 틀을 확대하기 위한 논의가 전혀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21일 자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쿼드 체제에 한국 등을 합류시킬 생각이 있는지를 묻는 말에 "(쿼드) 체제 자체를 넓히려는 논의는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이번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쿼드 참여를 요청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쿼드는 네 개 회원국이 있고 너무 수학적으로 얘기하려는 건 아니지만 이미 그것(4개 회원국)이 존재한다"라며 "쿼드 멤버십의 변화에 대해 예측하거나 예상할 것은 없다"고 답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중국 견제에 뜻을 같이하는 미국, 일본, 호주, 인도 등 4개국의 협의체인 '쿼드'(Quad)에 한국이 참여할지가 국제적인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쿼드의 틀을 확대하기 위한 논의가 전혀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21일 자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쿼드 체제에 한국 등을 합류시킬 생각이 있는지를 묻는 말에 "(쿼드) 체제 자체를 넓히려는 논의는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다만 중국의 영향력이 커지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어떻게 동맹을 늘려나갈지와 관련한 질문에는 "일본이 2016년부터 제창(提唱)하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구상을 공유하는 모든 국가와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쿼드 확대를 둘러싼 모테기 외무상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 백악관에서 21일(현지시간)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과 맞물려 주목된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이번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쿼드 참여를 요청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쿼드는 네 개 회원국이 있고 너무 수학적으로 얘기하려는 건 아니지만 이미 그것(4개 회원국)이 존재한다"라며 "쿼드 멤버십의 변화에 대해 예측하거나 예상할 것은 없다"고 답변했다.

사키 대변인은 또 미국이 다양한 국가와 협력하는 다양한 형식이 있다면서 한국, 일본과 협력할 수 있고 3국 간 협력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한국 정부가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동참하기를 꺼리는 쿼드 체제를 미국 정부 입장에선 무리하게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 없음을 시사한 발언으로 분석되고 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도 지난 19일 연합뉴스와 서면 인터뷰에서 "미국, 호주, 인도, 일본의 쿼드는 민주주의가 각국 국민과 더 넓은 세계를 위해 무엇을 함께 내놓을 수 있는지 보여주기 위해 설립됐다"면서 "현시점에서 쿼드를 확대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모테기 외무상의 이번 닛케이 인터뷰 발언은 그 연장선상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아사히신문이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간의 한미 정상회담에서 반도체 등의 기술 협력을 통한 한국의 쿼드 참여 방안이 거론될 것으로 예상하는 등 일본 언론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쿼드 체제의 확대 논의가 본격화할 가능성에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편 모테기 외무상은 반도체 공급망 재구축과 5G 네트워크 정비 분야에서 한국 등과의 협력을 검토하고 있는지에 대해선 직답을 피하면서 "다원적인 공급망 구축에 미국이나 관련 국가·지역 등과 협력하는 시스템을 강화하고 싶다"는 취지로 말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