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부, 산림청에 벌채계획 등 논의할 민관협의체 구성 제안

송고시간2021-05-20 17:19

beta

환경부가 산림청의 나무 벌채 계획 등을 논의할 민관협의체 구성을 제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산림청이 업무 계획으로 발표한 탄소중립 달성 방안과 관련해 지난달 '산림청 탄소흡수 전략 마련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고 20일 밝혔다.

환경부 관계자는 "산림청의 정책이 산림에 해가 되는지 여부 등은 아직 검증된 바가 없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반대 의사나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것은 아니다"며 "향후 부처 간 정책이 충돌하거나 급하게 협의하게 되는 상황이 생기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미리 검토했으면 한다는 의미에서 민관협의체 구성을 건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경부
환경부

[촬영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가 산림청의 나무 벌채 계획 등을 논의할 민관협의체 구성을 제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산림청이 업무 계획으로 발표한 탄소중립 달성 방안과 관련해 지난달 '산림청 탄소흡수 전략 마련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고 20일 밝혔다.

산림청은 지난 13일 환경부의 제안을 수락하고, 관련 전문가들의 섭외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산림청은 2050년까지 30억 그루를 심어 매년 3천400만t의 탄소를 흡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나이 든 나무 3억 그루를 베어내겠다는 계획이 공개돼 산림 파괴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최병암 산림청장은 "벌채는 정상적인 산림경영 활동"이라며 "국민의 걱정을 감안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이해관계자들로 협의체를 만들고, 의견을 모아 탄소중립 산림전략에 반영하겠다"고 해명한 바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산림청의 정책이 산림에 해가 되는지 여부 등은 아직 검증된 바가 없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반대 의사나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것은 아니다"며 "향후 부처 간 정책이 충돌하거나 급하게 협의하게 되는 상황이 생기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미리 검토했으면 한다는 의미에서 민관협의체 구성을 건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림청은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기관으로, 협의체 구성은 산림청을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민관협의체에서는 산림청 벌채 작업이 진행되는 장소와 방법, 생태계 및 생물 다양성과의 조화, 산림의 탄소 흡수·배출량에 대한 정확한 산정 방식 등을 논의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