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부터 75세 이상 화이자 '1차 접종' 재개…접종속도 빨라진다

송고시간2021-05-21 04:35

beta

일시적 수급 불균형 문제로 잠시 주춤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 다시 본격화된다.

들어 추가 물량이 계획대로 속속 도착하면서 1차 접종을 재개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21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75세 이상 어르신과 노인시설 이용·입소·종사자 대상 화이자 백신 신규 1차 접종이 다음 날부터 전국 예방접종센터에서 재개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백스 공급 화이자 백신 29만7천회분 새벽 도착…75세 이상 접종용

접종률이 '관건'…접종자 인센티브 도입 논의-어르신 사전예약 지원

백신 수급으로 접종센터 운영 재개
백신 수급으로 접종센터 운영 재개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 물량이 추가 확보된 19일 오후 서울 강남관광정보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관계자가 소독 방역을 하고 있다.
해당 센터는 백신 물량 수급에 어려움을 겪어 2주 가까이 문을 닫았다가 이날부터 운영을 재개했다. 2021.5.19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일시적 수급 불균형 문제로 잠시 주춤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 다시 본격화된다.

정부는 백신을 한 번만 맞아도 예방효과가 89.5% 이상에 달하는 점을 고려해 최대한 많은 사람에게 백신을 조기에 접종하고자 2차 접종용 비축분을 남겨두지 않고 1차 접종에 투입했으며, 이로 인해 물량이 부족해지자 이달 초부터는 2차 접종에 주력해 왔다.

최근 들어 추가 물량이 계획대로 속속 도착하면서 1차 접종을 재개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화이자 백신은 22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7일부터 1차 접종이 정상화된다.

21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75세 이상 어르신과 노인시설 이용·입소·종사자 대상 화이자 백신 신규 1차 접종이 다음 날부터 전국 예방접종센터에서 재개된다.

앞으로 약 3주간은 1차 접종에 집중하고, 이후 6월 말까지 다시 2차 접종 위주로 진행하게 된다.

이번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대상자는 75세 이상 199만3천306명과 노인시설 이용·입소자 및 종사자 2만4천202명 등 총 201만7천508명이다.

전체 대상자 366만5천765명 가운데 164만8천257명(45.0%)은 이미 1차 접종을 마쳤다.

정부가 기대하는 어르신 접종률은 80%로, 미접종자 약 201만명 중 128만명이 1차 접종을 하면 목표치에 도달할 수 있다.

현재 화이자 백신 잔여 물량은 이날 새벽 도착한 '코백스 퍼실리티'(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 공급분 29만7천회분을 포함해 총 116만5천700회분이다. 오는 6월까지 화이자사의 개별계약분 368만8천회분이 추가로 들어올 예정이다.

[그래픽] 코로나19 백신 도입 현황 및 계획
[그래픽] 코로나19 백신 도입 현황 및 계획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정부는 백신 수급에 다소 여유가 생기면서 예약률과 접종률을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한 대책 마련을 고심하고 있다.

다음 달 3일까지 고령층 등에 대한 사전 예약이 진행되는 가운데 예약률 상승 속도는 최근 들어 둔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날 0시 기준 연령 및 그룹별 예약률을 보면 70∼74세 62.6%, 65∼69세 55.1%, 60∼64세 39.7%,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 50.3%,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저학년 교사 및 돌봄인력 66% 등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60∼74세 고령층 예약률 제고 방안과 관련, "이번 주까지 예약 속도를 지켜보면서 다음 주부터 어떻게 개선할지 방안을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면서 "인센티브와 관련한 부분을 포함해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도 "예약률을 더 높이기 위해 접종 대상자에게 개인별 문자 안내를 강화하고, 지자체에서도 가구별 방문 안내라든지 홍보에 더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75세 이상 어르신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에서 접종 일정을 잡아 안내하고 있는데 이를 75세 미만으로도 일부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김기남 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75세 미만에서도) 일부 계층은 (예약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지거나 인지 자체가 부족한 경우가 있기 때문에 지자체에서 담당 공무원이나 이·통·반장을 통해 안내를 강화하거나 본인이 예약할 수 있도록 옆에서 지원하는 부분을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

인천공항 도착한 화이자 백신
인천공항 도착한 화이자 백신

(영종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화이자사(社)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3만8천회(21만9천명)분이 19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고 있다.
이날 들어온 백신은 정부가 화이자와 직접 구매계약을 통해 확보한 물량 중 일부다. 2021.5.19 hama@yna.co.kr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