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만금 민관協 민간위원 "새만금청, 태양광사업 추진 중단해야"

송고시간2021-05-20 16:03

beta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민간위원들은 20일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일대에서 불공정하게 추진되는 수상 태양광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관협의회 민간위원들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다 환경에 심각한 오염이 우려되는 섬유강화플라스틱(FRP) 소재를 활용한 수상 태양광 사업에 대해 민간 위원들이 여러 차례 만류했음에도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 민간위원은 "새만금청이 일방적으로 추진한 태양광사업은 공사 중지 가처분 신청으로 중단됐으며, 새만금청의 직원이 이해당사자와 골프 회동으로 물의를 빚는 등 (새만금청이) 총체적인 관리 능력 부재를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간 의견 무시하고 일방적 추진…감사원 감사 청구"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민간위원, 기자회견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민간위원, 기자회견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민간위원들은 20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일대에서 불공정하게 추진되는 수상 태양광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2021.5.20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민간위원들은 20일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일대에서 불공정하게 추진되는 수상 태양광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관협의회 민간위원들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다 환경에 심각한 오염이 우려되는 섬유강화플라스틱(FRP) 소재를 활용한 수상 태양광 사업에 대해 민간 위원들이 여러 차례 만류했음에도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는 2019년 대통령령으로 정한 '공공기관의 갈등 예방과 해결에 관한 규정'에 따라 모두 18명으로 구성됐다.

새만금개발청을 비롯해 새만금개발공사, 전북도, 군산시, 김제시, 부안군 등 관측 9명과 학계, 환경단체, 지방의원 등 민측 9명이 참여하고 있다.

수상 태양광
수상 태양광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간위원들은 이 같은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수상 태양광 사업이 공정하게 추진되고 있는지 시시비비를 가려달라며 이달 3일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입찰에 참여한 한 업체의 공사 중지 가처분신청으로 사실상 사업이 중단된데다 사업 발주 과정에서 특혜 시비가 끊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 민간위원은 "새만금청이 일방적으로 추진한 태양광사업은 공사 중지 가처분 신청으로 중단됐으며, 새만금청의 직원이 이해당사자와 골프 회동으로 물의를 빚는 등 (새만금청이) 총체적인 관리 능력 부재를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