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영 "남북합의 이행, 여야 문제 아냐…국회비준동의 돼야"

송고시간2021-05-20 15:37

beta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0일 남북 정상 간 합의 이행은 보수·진보의 문제로 볼 것이 아니라며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글로벌센터 국제회의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 등과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가 주최한 정책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에서 "판문점선언은 국회 비준 동의가 꼭 필요한 사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통일부 내부적으로는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와 관련해 필요한 절차적 검토를 거의 완료한 상태"라며 "향후 정당과 국회, 국민적 합의와 소통의 과정을 거쳐 적당한 시기에 다시 국회 동의 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통일부, 절차 검토는 거의 완료"…국회·민화협 주최 토론회 축사

남북정상합의 국회비준 동의 토론회 축사하는 이인영 장관
남북정상합의 국회비준 동의 토론회 축사하는 이인영 장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0일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열린 남북정상합의 국회비준 동의 토론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1.5.20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0일 남북 정상 간 합의 이행은 보수·진보의 문제로 볼 것이 아니라며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글로벌센터 국제회의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 등과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가 주최한 정책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에서 "판문점선언은 국회 비준 동의가 꼭 필요한 사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의 남북합의서 체결·비준에 대한 동의권을 명시한 남북관계발전법 제21조 3항을 언급하며 "국회 비준 절차는 국회의 의무이기도 하지만 권리이기도 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과정을 통해 남북 정상이 엄숙히 천명했던 남북협력 과제들이 국민적 합의를 기반으로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면서 보다 안정적이고 연속적으로 추진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남북 간 합의를 이행하는 것은 "여야의 문제나 보수 진보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국민의 지지를 얻어 풀어나갈 한반도 공동의 미래 과제"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통일부 내부적으로는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와 관련해 필요한 절차적 검토를 거의 완료한 상태"라며 "향후 정당과 국회, 국민적 합의와 소통의 과정을 거쳐 적당한 시기에 다시 국회 동의 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