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빌 게이츠, 불륜설 속 공식석상 첫 등장…결혼반지 그대로

송고시간2021-05-20 15:46

beta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갑작스러운 이혼 발표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고 뉴욕포스트 등 미국 언론들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게이츠는 이날 공개된 미 상공회의소 주최 '경제 회복 글로벌 포럼' 영상에서 코로나19 사태 및 백신 접종, 기후변화 대응, 경제 전망 등과 관련한 견해를 밝혔다.

지난 3일 부인 멀린다와 이혼을 발표한 지 16일 만에 외부에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게이츠는 18~19일 진행된 이 포럼의 마지막 연사로 영상에 등장해 수잔 클라크 미 상공회의소 회장과 대담하는 형식으로 20여분에 걸쳐 발언을 이어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 상공회의소 포럼 영상으로 등장…이혼 발표 후 첫 외부 행보

팬데믹, 기후변화, 경제전망, 기후변화 주제 대담…"활기찬 모습"

빌 게이츠, 이혼 발표 이후 첫 공식석상 등장
빌 게이츠, 이혼 발표 이후 첫 공식석상 등장

[미 상공회의소 영상 발췌]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갑작스러운 이혼 발표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고 뉴욕포스트 등 미국 언론들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게이츠는 이날 공개된 미 상공회의소 주최 '경제 회복 글로벌 포럼' 영상에서 코로나19 사태 및 백신 접종, 기후변화 대응, 경제 전망 등과 관련한 견해를 밝혔다.

지난 3일 부인 멀린다와 이혼을 발표한 지 16일 만에 외부에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게이츠는 18~19일 진행된 이 포럼의 마지막 연사로 영상에 등장해 수잔 클라크 미 상공회의소 회장과 대담하는 형식으로 20여분에 걸쳐 발언을 이어갔다.

게이츠는 대담에서 "우리는 다음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에 도움이 될만한 수많은 것을 배웠다"면서 "연구개발(R&D) 투자, 생산시설 가동, 전문가 확보 등을 통해 다음번엔 우리가 겪어야 했던 피해를 되풀이하지 않고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영상에서 담담한 표정과 차분한 어조로 발언을 이어갔고, 개인적 근황에 대한 언급은 전혀 하지 않았다.

뉴욕포스트는 게이츠가 자신의 거처에서 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가 자신의 견해를 밝히면서 활기찬 모습이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그가 왼손 약지에 끼고 있던 반지는 결혼 반지로 추정된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이혼 발표 이후 게이츠는 MS 직원과의 불륜설 등 잇단 추문에 휩싸인 상태다.

이에 대해 게이츠의 대변인은 "이혼 사유 등에 대한 수많은 허위 사실들이 보도돼 매우 실망스럽다"며 의혹을 부인한 상태다.

빌 게이츠 부부의 2017년 모습
빌 게이츠 부부의 2017년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newglas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zQn98J0tV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