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년 맞은 전주세계소리축제…"미래 20년 향해 달려가겠다" 포부

송고시간2021-05-20 11:39

beta

전주세계소리축제가 올해 성년을 맞아 보다 예술적이고 창의적인 예술축제로 변화할 전망이다.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원회는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소리축제는 그간 다양한 문화예술과 협업해 전통의 스펙트럼을 넓혀왔다"며 "과거 20년의 경험을 토대로 미래 20년의 경쟁력을 키워가겠다"고 밝혔다.

오는 9월 29일부터 10월 3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일원에서 열리는 2021 전주세계소리축제의 주제는 '소리 #20'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재천 위원장 "축제 20년 돌아보고 판소리 진지한 발전 고민할 것"

전주세계소리축제 "미래 20년 고민할 것"
전주세계소리축제 "미래 20년 고민할 것"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세계소리축제 박재천(가운데) 위원장 등 소리축제 조직위원회가 20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축제의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2021.5.20 doo@yna.co.kr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세계소리축제가 올해 성년을 맞아 보다 예술적이고 창의적인 예술축제로 변화할 전망이다.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원회는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소리축제는 그간 다양한 문화예술과 협업해 전통의 스펙트럼을 넓혀왔다"며 "과거 20년의 경험을 토대로 미래 20년의 경쟁력을 키워가겠다"고 밝혔다.

오는 9월 29일부터 10월 3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일원에서 열리는 2021 전주세계소리축제의 주제는 '소리 #20'이다.

'소리'에 장면, 해시태그를 의미하는 '#'을 더해 소리로 이어온 20년의 세월을 올해 20여개의 공연으로 보여주겠다는 의미다.

과거 20년 동안 소리축제의 풍경, 성과를 짚어보고 보다 품격있는 예술제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도 담겼다.

포스터에서도 소리 #20을 삽입하고 독창성과 창의력, 치유, 영원한 행복을 의미하는 울트라바이올렛, 아쿠아마린 색상을 넣었다.

또 소리축제 조직위는 간판 프로그램인 판소리다섯바탕, 소리프론티어 등에 새로운 요소를 도입해 판소리를 재해석할 뜻도 밝혔다.

박재천 소리축제 집행위원장은 "그간 월드뮤직과 우리 소리의 조화에 집중했다면 올해는 판소리의 진지한 발전에 집중했다"며 "대중매체를 통한 상업적 발전도 중요하지만 20주년을 맞아 우리의 소리를 다시 돌아본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올해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과, 연지홀, 모악당, 야외 동 공연장 등 4곳에서 20∼30개 공연을 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실외 공연을 없애고 인원 통제가 가능한 실내 공연장으로 공연을 모두 들여왔다.

구체적인 올해 소리축제 프로그램은 오는 7월 발표될 예정이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