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은혜 "尹이 오고 싶게 해야지 질질 끌고 와서야"(종합)

송고시간2021-05-20 17:46

beta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인 김은혜 의원은 20일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영입 문제를 두고 "윤 전 총장이 오고 싶게 해야지, 질질 끌고 와서야 되겠나"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 모임인 마포포럼 세미나에서 "윤 전 총장을 데려오는 게 능사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일부 당권주자들이 과거 인연 등을 고리로 윤 전 총장의 영입에 자신감을 보이는 가운데 자강의 필요성을 내세운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 탓, 변명의 리더십"…나경원 비판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박경준 기자 =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인 김은혜 의원은 20일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영입 문제를 두고 "윤 전 총장이 오고 싶게 해야지, 질질 끌고 와서야 되겠나"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 모임인 마포포럼 세미나에서 "윤 전 총장을 데려오는 게 능사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은혜 의원
김은혜 의원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김은혜 의원이 최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 "제3지대에 대한 상상력이 차단되도록 변화와 혁신으로 당을 매력적으로 보이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부 당권주자들이 과거 인연 등을 고리로 윤 전 총장의 영입에 자신감을 보이는 가운데 자강의 필요성을 내세운 것이다.

김 의원은 "여기 계신 분들은 당 대표가 동문이어서, 같은 아파트에 살아서, KTX에서 몇 번 만나서 입당하겠다고 한 적 있나"라고도 했다.

다른 당권주자인 주호영 의원이 최근 윤 전 총장과 같은 아파트에 살았던 인연 등을 언급하자 이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당 대표 경선이 중진과 신진 간 대결 구도가 형성된 데 대해 "초선이 정답이고 다선이 오답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초선인 김웅 의원, 30대인 이준석 전 최고위원과 단일화를 할 수 있는지를 묻는 말에는 "당을 바꾸겠다는 각오로 나왔는데 낡은 정치 문법에 의탁할 생각은 없다"며 "저는 될 때까지 한다"고 부연했다.

김은혜 의원
김은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의원은 이날 행사에 자신의 이름과 등번호 21번이 새겨진 붉은 색 야구 유니폼을 입고 와 눈길을 끌었다.

김 의원은 "어릴 적 꿈이 야구선수였다"면서 "(등번호는) 올해는 기호 2번이지만 내년에는 (대선에서 승리해) 기호 1번이 되자는 각오를 담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 '변명의 리더십'으로는 대선 승리를 이끌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나 전 의원이 서울시장 경선 패배 요인으로 역선택 문제를 지목하고 있는데 대해 "본인 성찰보다는 남 탓, 제도 탓을 하고 계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변명의 리더십으로는 콘텐츠 혁신이나 인적 자원의 확장을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