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발굴과 카메라로 찾아낸 신라 문화재의 매력을 보다

송고시간2021-05-20 09:36

beta

발굴조사로 흙 속에서 발견한 신라 유물과 젊은 작가들이 신라 문화재를 촬영한 미술 작품을 동시에 만나는 전시가 마련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 쪽샘지구 신라 고분을 공동 조사하는 동국대 경주캠퍼스와 함께 기획전 '불이(不二) : 둘이 아닌 하나'를 27일 개막한다고 20일 밝혔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신라 사찰의 생활·의례와 관련된 유물을 공개하고, 동국대 경주캠퍼스 박물관은 사진과 영상으로 내부를 꾸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동국대 경주캠퍼스서 기획전 '불이'

신라 사찰에서 찾은 소형 금동불
신라 사찰에서 찾은 소형 금동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발굴조사로 흙 속에서 발견한 신라 유물과 젊은 작가들이 신라 문화재를 촬영한 미술 작품을 동시에 만나는 전시가 마련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 쪽샘지구 신라 고분을 공동 조사하는 동국대 경주캠퍼스와 함께 기획전 '불이(不二) : 둘이 아닌 하나'를 27일 개막한다고 20일 밝혔다.

9월 30일까지 이어지는 전시는 자동차로 약 20분 거리에 있는 두 기관에서 모두 열린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신라 사찰의 생활·의례와 관련된 유물을 공개하고, 동국대 경주캠퍼스 박물관은 사진과 영상으로 내부를 꾸민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전시에 나오는 유물은 약 200점. 지난해 황룡사지에서 출토해 화제가 된 금동봉황장식 자물쇠를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하고, 분황사·사천왕사지·인왕동 사지(寺址·절터) 등에서 찾아낸 통일신라시대 장식기와 '치미'를 선보인다. 이외에도 다양한 불상과 작은 탑이 관람객을 맞는다.

사천왕사지에서 나온 치미
사천왕사지에서 나온 치미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동국대 경주캠퍼스 박물관은 '신라 불교문화에서 찾은 청춘'을 주제로 20∼30대 작가가 신라 불교문화를 접한 뒤 남긴 작품 약 40점을 전시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에서 지난 4월 문화재 사진 교육을 받은 동국대 학생 9명이 촬영한 사진도 걸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동시 관람 인원은 15명으로 제한한다. 주말과 공휴일은 휴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