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리그1 울산, 전북에 4-2 승리…64일 만에 선두 탈환(종합)

송고시간2021-05-19 21:13

beta

프로축구 울산 현대가 전북 현대와 난타전 끝에 승리하고 두 달 만에 K리그1 선두로 복귀했다.

울산은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불투이스의 결승골과 이동준의 쐐기골을 앞세워 전북에 4-2로 이겼다.

3경기 만에 승전고를 울린 울산(승점 30·8승 6무 2패)은 한 경기를 덜 치른 전북(승점 29·8승 5무 2패)을 끌어내리고 64일 만에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센터백 불투이스 결승골·이동준 쐐기골…2년만에 '현대가 더비' 승리

전북, 한교원 멀티골에도 시즌 첫 연패·5경기 무승 늪으로

수원은 대구와 1-1 무승부…제주는 '꼴찌' 광주와 0-0 무승부

골 넣는 힌터제어
골 넣는 힌터제어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경기에서 울산 힌터제어(왼쪽)가 골을 넣고 있다. 2021.5.19 sollenso@yna.co.kr

(서울·전주=연합뉴스) 이영호 안홍석 기자 = 프로축구 울산 현대가 전북 현대와 난타전 끝에 승리하고 두 달 만에 K리그1 선두로 복귀했다.

울산은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불투이스의 결승골과 이동준의 쐐기골을 앞세워 전북에 4-2로 이겼다.

3경기 만에 승전고를 울린 울산(승점 30·8승 6무 2패)은 한 경기를 덜 치른 전북(승점 29·8승 5무 2패)을 끌어내리고 64일 만에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울산은 또 2019년 5월 맞대결 이후 738일, 2년 만에 전북을 상대로 승리했다. 리그 전북전 7경기 무승(3무 4패)의 사슬을 끊어냈다.

울산의 전북과의 '현대가 더비' 전적은 37승 27무 38패가 됐다.

세리머니 하는 한교원
세리머니 하는 한교원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경기에서 전북 한교원이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5.19 sollenso@yna.co.kr

직전 경기에서 수원 삼성에 져 개막 무패 행진이 멈췄던 전북은 연패하며 위기 상황에 놓였다. 전북은 5경기 연속 무승(3무 2패)을 기록 중이다.

시즌 첫 맞대결에서 득점 없이 무승부에 그쳤던 두 팀은 전반에만 4골 폭죽으로 전주 하늘을 수놓았다.

울산의 22세 이하(U-22) 새내기 김민준이 경기 시작 8분 만에 자신의 시즌 4호 골을 터뜨려 1-0을 만들었다.

김민준은 오른쪽을 돌파하다가 수비수 두 명 사이를 폭발적인 가속으로 뚫고 골 지역 오른쪽에서 슈팅해 골대를 갈랐다.

전북이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U-23 자원 이성윤 대신 전반 17분 투입된 한교원이 10분도 채 안 돼 멀티 골을 폭발했다.

전반 24분 김보경이 페널티지역 왼쪽 깊숙이 돌파하고서 넘겨준 땅볼 패스를 문전에 있던 한교원이 마무리해 만회골을 넣었다.

전반 26분에는 기습적으로 문전 쇄도하던 한교원에게 김보경이 왼쪽에서 대각선 공간패스를 넘겼다. 한교원의 노마크 슈팅은 그대로 골대에 꽂혀 역전골이 됐다.

이로써 한교원은 시즌 5·6호 골을, 김보경은 7·8호 도움을 기록했다.

홍명보 울산 감독은 전반 31분 김민준을 빼고 베테랑 이청용을 투입하며 전열을 정비했다.

세리머니하는 윤빛가람
세리머니하는 윤빛가람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경기. 울산 윤빛가람(오른쪽)이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5.19 sollenso@yna.co.kr

울산은 전반 35분 힌터제어의 시즌 2호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힌터제어는 오른쪽에서 윤빛가람이 올린 코너킥을 골 지역 왼쪽에서 발리슛으로 연결해 득점했다.

승부를 가른 건 골 넣는 수비수 불투이스의 머리였다.

후반 11분 윤빛가람이 오른쪽에서 올려준 프리킥을 반대편에서 달려든 불투이스가 헤더로 마무리해 3-2 재역전을 만들었다.

전북이 추격의 고삐를 죄자 홍 감독은 후반 28분 힌터제어 대신 발 빠른 이동준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이동준은 그라운드를 밟고서 2분 만에 쐐기골이자 자신의 시즌 5호 골을 넣으며 홍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바코의 침투 패스를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울산의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45분 '극장 동점골'을 터트린 대구FC 홍정운(가운데)
후반 45분 '극장 동점골'을 터트린 대구FC 홍정운(가운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는 수원 삼성과 대구FC가 1-1로 비겼다.

수원은 6경기 연속 무패(3승 3무)의 고공비행 속에 승점 27로 3위 자리를 유지했고, 대구(승점 26)는 7연승을 놓쳤지만 7경기 연속 무패(6승 1무) 행진을 이어가며 4위를 지켰다.

전반전 동안 득점에 이르지 못한 수원과 대구는 후반 막판 골을 주고받았다.

수원이 후반 27분 제리치가 유도한 페널티킥을 김민우가 선제골로 만들며 앞서 나가자 대구는 홍정운이 후반 45분 에드가가 어렵게 투입한 크로스를 골대 정면에서 머리로 '극장 동점골'을 꽂아 극적으로 무승부를 만들었다.

무승부를 아쉬워하는 광주FC 선수들
무승부를 아쉬워하는 광주FC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전용구장에서는 '꼴찌' 광주FC와 6위 수원FC가 90분 헛심 공방 속에 0-0으로 비겼다.

광주는 5경기 연속 무승(1무 4패)에 그쳤고, 제주도 6경기 연속 무승(3무 3패)의 부진에서 허덕였다.

승점 1을 보탠 광주(승점 14)는 무려 3경기나 덜 치른 11위 FC서울(승점 14)과 승점이 같아졌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꼴찌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제주(승점 21)도 6위로 제자리걸음을 했다.

horn90@yna.co.kr,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