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안철수·윤석열, 당밖 주자들에 경선 문 열겠다"

송고시간2021-05-19 15:01

"대통합위·미래비전위 신설…비례 절반 청년·호남에 할당"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주호영 의원은 19일 대통합위원회를 당내 기구로 신설해 야권 유력 주자가 모두 참여하는 대선 경선을 치르겠다고 공약했다.

주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 등을 차례로 거론하며 "당 밖의 유력 주자들이 당 경선에 참여하도록 문을 활짝 열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합위원회가 당 밖의 주자를 상대로 합당, 영입 내지 입당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누구나 흔쾌히 참여하도록 공정하게 경선을 관리하겠다"며 "당내 결선투표제를 도입해 과반의 지지를 받는 후보를 선출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주 의원은 당내·외 전문가를 주축으로 미래비전위원회를 만들고,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을 대대적으로 개편해 최선의 대선 정책과 공약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세대·지역 확장을 위해 비례대표의 절반을 청년과 호남 출신에 할당하는 방안을 명문화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모든 임명직 당직에 2030 세대를 할당하는 '청년 당직제' 운영 계획도 밝혔다. 청년사무총장, 청년정책위의장, 청년대변인 등을 두는 아이디어다.

주 의원은 "전통적 지지층은 물론이고 중도와 합리적인 진보 세력까지 모두 기꺼이 참여하는 정권 교체를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봉축법요식 합장하는 주호영
봉축법요식 합장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5년 부처님 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마친 뒤 떠나며 합장하고 있다. 2021.5.19 hihong@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