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역 지키며 조촐하게"…충북 주요 사찰 석탄일 법요식 봉행

송고시간2021-05-19 14:11

beta

불기 2565년 부처님 오신 날인 19일 충북 주요 사찰에서는 일제히 봉축 법요식이 열렸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규모를 대폭 축소하고,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조촐하게 진행됐다.

대한불교 조계종 5교구 본사인 보은군 속리산 법주사에서 열린 법요식에는 불자와 이시종 충북지사, 김병우 충북교육감, 박문희 충북도의장, 정상혁 보은군수 등이 참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불기 2565년 부처님 오신 날인 19일 충북 주요 사찰에서는 일제히 봉축 법요식이 열렸다.

보은 법주사 봉축 법요식
보은 법주사 봉축 법요식

[보은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규모를 대폭 축소하고,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조촐하게 진행됐다.

대한불교 조계종 5교구 본사인 보은군 속리산 법주사에서 열린 법요식에는 불자와 이시종 충북지사, 김병우 충북교육감, 박문희 충북도의장, 정상혁 보은군수 등이 참석했다.

법요식은 법고시연, 타종, 육법공양, 헌향·헌화, 봉축사 순으로 봉행 됐다.

법주사 주지 정도 스님은 봉축사를 통해 "지금 우리는 코로나19로 인해 불안과 불편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모두가 어려운 현실에서 벗어나 희망과 치유를 위해 회복력 있는 삶이 하루빨리 올 수 있도록 모두 함께 기도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예년 같으면 수천 명이 모이는 법요식이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의자도 100개만 준비됐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키자는 취지에서다.

금강문 앞에서는 신도 등을 대상으로 한 방역이 이뤄졌다. 보은군에서도 공무원 5명이 나와 법주사의 방역 활동을 지원했다.

보은 법주사 봉축 법요식
보은 법주사 봉축 법요식

[보은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태종 총본산인 단양 구인사에서도 봉축 법요식을 했다.

구인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주차장과 접수실에 열 체크 카메라를 설치하고, 두 차례에 걸쳐 불자들의 발열 여부를 확인했다.

천태종 종정 도용 스님은 "자신을 바로 보고 깨닫는 것에서 부처님 오심의 진정한 의미를 찾으며 지혜로운 마음에서 희망을 보고 자비의 실천으로 치유의 길을 간다"고 봉축 법어를 내렸다.

'중매 사찰'로 유명한 충북 옥천 대성사(태고종)는 천주교 청주교구 이길두 요셉 신부를 초청한 가운데 특별법회를 열어 눈길을 끌었다.

이길두 신부의 이 법회 참석은 2018년 이후 3년만으로, 그는 200명분의 떡을 공양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