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글 "삼성전자와 스마트워치 OS 통합…성능·배터리 강화"

송고시간2021-05-19 09:58

beta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18일(현지시간) 삼성전자와 스마트워치 운영체제(OS)를 통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글은 이날 미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본사에서 온라인으로 개최한 '구글 I/O(연례 개발자회의) 2021'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구글의 서미어 사마트는 스마트워치를 위한 웨어 OS를 업데이트하면서 3개 핵심 영역에 집중했다면서 그중 첫 번째로 "삼성과 함께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웨어 OS와 타이젠 합쳐 '통합 플랫폼' 만들기로

18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I/O 2021'에서 구글의 서미어 사마트가 삼성전자와 스마트워치 OS를 통합하기로 했다고 말하고 있다. [구글 제공=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I/O 2021'에서 구글의 서미어 사마트가 삼성전자와 스마트워치 OS를 통합하기로 했다고 말하고 있다. [구글 제공=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18일(현지시간) 삼성전자와 스마트워치 운영체제(OS)를 통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글은 이날 미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본사에서 온라인으로 개최한 '구글 I/O(연례 개발자회의) 2021'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그동안 구글은 '웨어 OS', 삼성은 '타이젠'이란 별도의 OS를 써왔는데 이를 통합하기로 한 것이다.

구글의 서미어 사마트는 스마트워치를 위한 웨어 OS를 업데이트하면서 3개 핵심 영역에 집중했다면서 그중 첫 번째로 "삼성과 함께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더 긴 배터리 수명과 더 빠른 성능,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 개발자들이 더 쉽게 좋은 워치 앱을 만드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고 그는 설명했다.

사마트는 협업을 통해 30% 더 빠르게 시작하는 앱을 만들었고, 작고 전력 소모가 적은 파워코어를 통해 심장 박동 센서를 하루 종일 가동하고도 그다음 날 쓸 배터리를 남길 수 있다고 말했다.

사마트는 이어 "이 플랫폼은 구글과 삼성뿐 아니라 다른 기기 메이커에도 개방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CX(고객경험)실장 패트릭 쇼메 부사장도 영상으로 등장해 "삼성과 구글이 성능을 최적화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이는 더 나은 반응성과 더 긴 배터리 수명을 뜻한다"고 말했다.

쇼메 부사장은 또 플레이스토어와 구글 지도 같은 구글앱과 서비스를 다음 번 갤럭시워치에서 이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마트는 또 삼성과의 협업 외에 2가지 핵심 분야로 인기 많은 구글 앱의 업데이트를 포함해 완전히 새로운 소비자 경험, 새로운 구글 가족인 핏비트가 창조한 세계적 수준의 의료·피트니스 서비스를 꼽고 앞으로 이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