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대생들, 총학 임원 된 분교생 비하·혐오 도넘어

송고시간2021-05-19 08:50

beta

지난달 고려대학교 서울캠퍼스 총학생회 임원으로 세종캠퍼스 소속 학생 A씨가 인준받았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학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세종캠퍼스 재학생들을 향한 도를 넘은 비하 게시물이 줄을 이었다.

일각에서는 학교 측이 세종캠퍼스를 향한 서울캠퍼스 학생들의 고질적인 혐오와 비하 표현을 방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9일 대학가에 따르면 고려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지난달 고려대 세종캠퍼스 소속 학생 A씨를 교육자치국장으로 임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세종 캠퍼스간 고질적 갈등 재연

고려대 정문 및 본관 전경
고려대 정문 및 본관 전경

[고려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고연전도 낄 생각하지마. 니들은 누가 봐도 고대생이 아니야" "분수에 맞지 않는 감투를 탐하지 마라"

지난달 고려대학교 서울캠퍼스 총학생회 임원으로 세종캠퍼스 소속 학생 A씨가 인준받았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학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세종캠퍼스 재학생들을 향한 도를 넘은 비하 게시물이 줄을 이었다.

일각에서는 학교 측이 세종캠퍼스를 향한 서울캠퍼스 학생들의 고질적인 혐오와 비하 표현을 방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9일 대학가에 따르면 고려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지난달 고려대 세종캠퍼스 소속 학생 A씨를 교육자치국장으로 임명했다.

A씨는 서울캠퍼스에서 융합전공 과목을 수강하며 동아리 회장을 하다가 학내 자치기구인 동아리연합회의 추천으로 비대위 임원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서울캠퍼스와 세종캠퍼스는 각자 총학생회를 두고 있는 다른 학교인데 A씨가 서울캠퍼스 총학생회의 임원을 맡는 것은 맞지 않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후 A씨를 향한 학내 비난 여론이 높아지더니 익명의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A씨의 이름과 사진 등 신상정보를 비롯해 서울캠퍼스 동아리 활동 이력을 들추며 그가 '고대생 흉내'를 낸다고 조롱했다.

한 이용자는 "서울캠 학생들이 해야 할 학생회 임원 자리를 하는 것은 명백히 기회를 훔치는 행동"이라며 "본인 때문에 세종캠 학생들에 대한 서울캠 학생들의 반감은 훨씬 심해질 것 같다"고 A씨를 공개적으로 비난하기도 했다.

A씨는 "교류회원 자격으로 총학생회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결국 학생회는 학칙의 해석을 두고 논의한 끝에 A씨가 학생회 임원이 될 수 없는 지위에 있다고 보고 인준을 무효로 했다.

A씨에 대한 비판을 옹호하는 학생들은 비판이 '학벌주의'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그가 소속에 맞지 않는 직함을 달려고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지만, 여전히 세종캠퍼스 학생들에 대한 반감을 담은 게시물은 끊이지 않고 있다.

경영학과 17학번 주윤영씨는 '지난 4월이 우리에게 남긴 것'이라는 대자보를 학교에 써 붙이고 "커뮤니티를 통해 의미 있는 말보다 분교 혐오 및 비하 표현을 더 많이 접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주씨는 "매번 반복되는 분캠과 본캠에 대한 이야기는 이번이 끝이 아닐 것이다"며 "앞으로 혐오 표현들이 정당화되고 만연해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 "학생자치에 학교가 관여하는 건 자치의 의미를 훼손하는 것이지만, 본교는 학생들이 상처받지 않도록 보호해야 한다"며 학교 당국의 역할을 촉구하기도 했다.

고려대 세종캠퍼스 정문
고려대 세종캠퍼스 정문

[고려대 세종캠퍼스 제공]

zer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