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화 '베토벤' 주인공 찰스 그로딘, 86세로 별세

송고시간2021-05-19 08:20

beta

영화 '베토벤'으로 유명한 미국 배우 찰스 그로딘이 18일(현지시간) 86세로 별세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NBC방송 등은 이날 그로딘이 코네티컷주 윌턴에 있는 자택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유족은 그로딘이 골수암으로 숨졌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표정 코미디 연기의 대가"…스크린·무대 넘나들며 활약

영화 '베토벤' 속 찰스 그로딘의 모습
영화 '베토벤' 속 찰스 그로딘의 모습

[베토벤 예고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영화 '베토벤'으로 유명한 미국 배우 찰스 그로딘이 18일(현지시간) 86세로 별세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NBC방송 등은 이날 그로딘이 코네티컷주 윌턴에 있는 자택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유족은 그로딘이 골수암으로 숨졌다고 밝혔다.

그로딘은 1935년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 태어났다.

연기에 전념하기 위해 마이애미대를 중퇴한 그는 낮에는 연기학원에 다니고 밤에는 택시 기사, 집배원 등으로 일하면서 생활비를 마련했다.

그로딘은 1954년 '해저 2만리'로 스크린에 데뷔했으며 '킹콩'(1976), '외로운 사내'(1984), '이슈타르'(1987), '베토벤'(1992) 시리즈 등에서 주연과 조연을 가리지 않고 활약했다.

특히, 베토벤 시리즈에서 그는 장기인 무표정 코미디 연기를 잘 보여준 것으로 평가받는다. 베토벤 시리즈는 '베토벤'이라는 이름의 세인트버나드 대형견을 입양한 후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다룬 가족 코미디 영화다.

그로딘은 스크린뿐 아니라 극장에서도 활약을 이어나갔다.

그는 1975년 로맨틱 코미디 연극 '같은 시간, 내년에'를 통해 무려 7개월간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그로딘은 각본가로서도 재능을 드러냈는데, 1977년 '폴 사이먼 스페셜'로 에미상 버라이어티 스페셜 각본상을 받았다. 에미상은 미국 TV 산업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방송가의 최대 규모 시상식이다.

영화 외로운 사내에 함께 출연했던 스티브 마틴은 그로딘을 "지금껏 만난 가장 재미있는 사람"으로 기억한다고 말한 바 있다.

18일 별세한 미국 배우 찰스 그로딘
18일 별세한 미국 배우 찰스 그로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honk02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