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5·18 메시지, 다음 세대도 기억해주면 좋겠다는 취지"

송고시간2021-05-18 21:05

"자격 없다" 與 공격에 尹 죽마고우 "오히려 5·18 의의 훼손"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자신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메시지에 대해 "5·18이 우리 국민에 널리 공유된 역사 기억으로서 교육적인 의미를 띠고, 다음 세대도 계속 기억해주면 좋겠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7일 이철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통화에서 메시지를 밝힌 배경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고 이 교수가 18일 전했다. 이 교수는 윤 전 총장의 '죽마고우'로 알려져 있다.

이 교수는 여권 일각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5·18을 말할 자격이 없다"며 공세를 쏟아낸 데 대해 "민주당이 만일 '5·18을 우리만 기념할 수 있다'고 한다면, 그것은 5·18의 의의를 오히려 훼손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지난해 2월 검찰총장으로서 광주를 방문해 검사들에게 5·18 정신에 관해 얘기한 바 있다"며 "1년 남짓 지난 지금 다시 그 5·18 정신을 일관되게 강조한 것에 다른 정치적 의도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6일 언론에 보낸 입장을 통해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며 "자유 민주주의 헌법 정신이 우리 국민 가슴에 활활 타오르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에서도 윤 전 총장을 엄호하는 발언들이 나왔다.

조경태 의원은 SNS에서 "윤 전 총장의 너무나 당연한 한마디에 민주당이 마치 돌 맞은 벌집의 벌인 양 윙윙댄다"며 "5·18 정신은 민주당만 찬양하고 민주당만 계승해야 한다는 오만함인가"라고 반문했다.

하태경 의원도 "5·18 정신이 민주당만의 것인가"라며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이 극에 달한 나머지 대한민국 역사까지도 독점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본인 인증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본인 인증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마스크를 벗어 본인 인증을 하고 있다. 2021.4.2 kane@yna.co.kr

hanjh@yna.co.kr

이재명 등 대권주자들 광주 총출동…윤석열도 광주 가나?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Nf54BXV56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